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국 통제 속에서 즐기는 독일의 설경
입력 2021.01.14 (09:47) 수정 2021.01.14 (09:5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독일 중부 튀링겐주.

하얀 설국으로 변한 이곳에 적당한 햇살까지 비치니 그야말로 이상적인 겨울 풍경입니다.

놓치기 아까운 이런 모습에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가볍게 산책도 하고, 썰매도 타면서 사람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이 설경을 즐깁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지켜지지 않을 만큼 너무 많지도, 썰렁할 정도로 너무 적지도 않습니다.

[페터 해링 : "이런 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겠어요? 아무 위험도 없어 보여요."]

적정 인원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산 아래쪽에서는 경찰이 입장객 수를 철저하게 관리하기 때문입니다.

인원을 초과할 경우 누군가 나가야만 들어올 수 있는데요, 간혹 불만인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통제 덕분에 코로나19의 위험 속에서도 안전하게 설경을 즐길 수 있기에 관광객들도 인근 주민들도 대부분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 당국 통제 속에서 즐기는 독일의 설경
    • 입력 2021-01-14 09:47:49
    • 수정2021-01-14 09:53:59
    930뉴스
독일 중부 튀링겐주.

하얀 설국으로 변한 이곳에 적당한 햇살까지 비치니 그야말로 이상적인 겨울 풍경입니다.

놓치기 아까운 이런 모습에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가볍게 산책도 하고, 썰매도 타면서 사람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이 설경을 즐깁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지켜지지 않을 만큼 너무 많지도, 썰렁할 정도로 너무 적지도 않습니다.

[페터 해링 : "이런 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겠어요? 아무 위험도 없어 보여요."]

적정 인원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산 아래쪽에서는 경찰이 입장객 수를 철저하게 관리하기 때문입니다.

인원을 초과할 경우 누군가 나가야만 들어올 수 있는데요, 간혹 불만인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통제 덕분에 코로나19의 위험 속에서도 안전하게 설경을 즐길 수 있기에 관광객들도 인근 주민들도 대부분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