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로에 선 日 미술관, 다양한 수익 확보에 나서
입력 2021.01.14 (09:51) 수정 2021.01.14 (09:5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본 오카야마 현 구라시키 시에 있는 '오하라 미술관'.

클로드 모네와 폴 고갱 등,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어. 미술 애호가들의 자주 찾는 곳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관람객이 급감하면서 파산 위기에 내몰렸습니다.

고민 끝에 크라우드 펀딩에 나섰더니. 2억여 원 기부금이 모였습니다.

미술관 측은 기부자들에게 가상현실 영상을 제작해 제공할 계획입니다.

기부자들에게 작품 감상할 기회를 꾸준히 제공함으로써 추가적인 기부도 이끌어내고 자연스러운 입소문을 통해 이 프로그램 자체를 홍보하기 위해섭니다.

[야나기사와 히데유키/학예사 : "수입을 얻기 위해서라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온라인으로 작품을 감상하는 투어도 상품화하기로 했습니다.

그 첫 단계로 얼마 전에는 고교생들을 상대로 한 유료 온라인 수업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미술관 측은 이러한 활동을 통해 미술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을 고양시킨다는 공익적인 목적과 수익이라는 무시하지 못하는 목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고 자평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기로에 선 日 미술관, 다양한 수익 확보에 나서
    • 입력 2021-01-14 09:51:10
    • 수정2021-01-14 09:55:42
    930뉴스
일본 오카야마 현 구라시키 시에 있는 '오하라 미술관'.

클로드 모네와 폴 고갱 등,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어. 미술 애호가들의 자주 찾는 곳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관람객이 급감하면서 파산 위기에 내몰렸습니다.

고민 끝에 크라우드 펀딩에 나섰더니. 2억여 원 기부금이 모였습니다.

미술관 측은 기부자들에게 가상현실 영상을 제작해 제공할 계획입니다.

기부자들에게 작품 감상할 기회를 꾸준히 제공함으로써 추가적인 기부도 이끌어내고 자연스러운 입소문을 통해 이 프로그램 자체를 홍보하기 위해섭니다.

[야나기사와 히데유키/학예사 : "수입을 얻기 위해서라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온라인으로 작품을 감상하는 투어도 상품화하기로 했습니다.

그 첫 단계로 얼마 전에는 고교생들을 상대로 한 유료 온라인 수업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미술관 측은 이러한 활동을 통해 미술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을 고양시킨다는 공익적인 목적과 수익이라는 무시하지 못하는 목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고 자평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