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혜 논란’ 중앙공원 1지구 변경안…“퍼주기 협상” 반발도
입력 2021.01.14 (09:51) 수정 2021.01.14 (10:16)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되는 광주 중앙공원 1지구는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사업 추진이 난항에 빠졌는데요.

광주시와 사업자와 일부 사업계획을 변경했는데, 특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변경된 내용과 향후 진행과정을 최송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주시와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간의 잠정 합의한 변경안의 핵심은 아파트 개발면적을 늘려주고 분양가 일부를 낮춘 겁니다.

변경안에 따르면,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비공원 면적은 축구장 1.3배 크기의 9천6백여 제곱미터가 늘었습니다.

면적 뿐아니라 용적률도 15% 가까이 대폭 상향해 사업자는 최대 27층까지 층수를 높여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서민과 중산층이 선호하는 85제곱미터 이하 3백 80세대 공급계획은 아예 사라졌습니다.

대신 분양물량 천 8백 세대는 모두 85제곱미터 이상이고, 일부 세대는 초대형 평형 공급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업 면적과 용적률을 늘려주는 등 사업자 입장을 대폭 수용했지만, 정작 평균 분양가는 3.3 제곱미터당 단 38만원 내려간 겁니다.

사업자가 지역 발전을 위해 내놓기로 한 250억원의 공공기금도 삭제됐습니다.

시민단체는 사업자 요구를 모두 수용한 말그대로 퍼주기 협상이라는 입장입니다.

[오주섭/광주 경실련 사무처장 : "광주시가 공공성보다는 사업자 측의 요구사항을 대부분 수용한 것에 대해서 광주시 의 행정 대단히 실망스럽게 생각합니다. 정말 분양원가가 적정한지에 대한 검토가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광주시는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과 국방부 매각 부지 수용 등 사업자 부담이 커져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항변합니다.

광주시는 이번 계획안의 타당성 여부를 외부기관과 전문가에 맡긴 결과, 적정하다는 의견을 받았다면서도 그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신재욱/광주시 공원녹지과장 : "사업 안정성을 위해서 대출 확약서 제출이라든지, 향후 토지 보상비가 상승하더라도 사업계획 변경 없이 사업자가 추진한다는 확약을 했기 때문에."]

1년 가까이 협상에 협상을 거듭하고도 고분양가 논란을 떨치지 못한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안은 이제 다음달 도시계획심의위원회로 일단 그 공이 넘어갔습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 ‘특혜 논란’ 중앙공원 1지구 변경안…“퍼주기 협상” 반발도
    • 입력 2021-01-14 09:51:13
    • 수정2021-01-14 10:16:27
    930뉴스(광주)
[앵커]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되는 광주 중앙공원 1지구는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사업 추진이 난항에 빠졌는데요.

광주시와 사업자와 일부 사업계획을 변경했는데, 특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변경된 내용과 향후 진행과정을 최송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주시와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간의 잠정 합의한 변경안의 핵심은 아파트 개발면적을 늘려주고 분양가 일부를 낮춘 겁니다.

변경안에 따르면,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비공원 면적은 축구장 1.3배 크기의 9천6백여 제곱미터가 늘었습니다.

면적 뿐아니라 용적률도 15% 가까이 대폭 상향해 사업자는 최대 27층까지 층수를 높여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서민과 중산층이 선호하는 85제곱미터 이하 3백 80세대 공급계획은 아예 사라졌습니다.

대신 분양물량 천 8백 세대는 모두 85제곱미터 이상이고, 일부 세대는 초대형 평형 공급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업 면적과 용적률을 늘려주는 등 사업자 입장을 대폭 수용했지만, 정작 평균 분양가는 3.3 제곱미터당 단 38만원 내려간 겁니다.

사업자가 지역 발전을 위해 내놓기로 한 250억원의 공공기금도 삭제됐습니다.

시민단체는 사업자 요구를 모두 수용한 말그대로 퍼주기 협상이라는 입장입니다.

[오주섭/광주 경실련 사무처장 : "광주시가 공공성보다는 사업자 측의 요구사항을 대부분 수용한 것에 대해서 광주시 의 행정 대단히 실망스럽게 생각합니다. 정말 분양원가가 적정한지에 대한 검토가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광주시는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과 국방부 매각 부지 수용 등 사업자 부담이 커져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항변합니다.

광주시는 이번 계획안의 타당성 여부를 외부기관과 전문가에 맡긴 결과, 적정하다는 의견을 받았다면서도 그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신재욱/광주시 공원녹지과장 : "사업 안정성을 위해서 대출 확약서 제출이라든지, 향후 토지 보상비가 상승하더라도 사업계획 변경 없이 사업자가 추진한다는 확약을 했기 때문에."]

1년 가까이 협상에 협상을 거듭하고도 고분양가 논란을 떨치지 못한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안은 이제 다음달 도시계획심의위원회로 일단 그 공이 넘어갔습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