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 이번주 내 열릴 것…위안부 판결 논의”
입력 2021.01.14 (11:15) 수정 2021.01.14 (11:37) 정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최근 법원 판결과 관련해, 한일 외교 당국이 이번주 국장급 협의에 나섭니다.

우리 측에서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협의에 나서는데,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열릴 예정입니다.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는 지난해 10월 이후 약 3개월 만으로, 일본 측은 이번 협의에서 일본 정부에 위자료 지급을 명령한 한국 판결을 의제로 삼으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고(故) 배춘희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2명에게 1인당 1억 원씩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서울중앙지법 판결이 나온 뒤,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혀 왔습니다.

반면 우리 정부는 “냉정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과도한 반응을 자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위안부’ 판결 외에도 자산 매각 준비 절차가 진행 중인 강제징용 배상 소송 등 한일간 주요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본다며, “그리 멀지 않은 시점에 협의가 열릴 수 있도록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 이번주 내 열릴 것…위안부 판결 논의”
    • 입력 2021-01-14 11:15:19
    • 수정2021-01-14 11:37:47
    정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최근 법원 판결과 관련해, 한일 외교 당국이 이번주 국장급 협의에 나섭니다.

우리 측에서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협의에 나서는데,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열릴 예정입니다.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는 지난해 10월 이후 약 3개월 만으로, 일본 측은 이번 협의에서 일본 정부에 위자료 지급을 명령한 한국 판결을 의제로 삼으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고(故) 배춘희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2명에게 1인당 1억 원씩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서울중앙지법 판결이 나온 뒤,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혀 왔습니다.

반면 우리 정부는 “냉정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과도한 반응을 자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위안부’ 판결 외에도 자산 매각 준비 절차가 진행 중인 강제징용 배상 소송 등 한일간 주요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본다며, “그리 멀지 않은 시점에 협의가 열릴 수 있도록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