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정수빈 : 오재일, ‘남은 자와 떠난 자의 유쾌한 선전포고’
입력 2021.01.14 (11:34)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재일이형! 이제 잠실 오면 2루타 5개는 없어지는 거죠. 하하하"

"(정)수빈아! 삼성이랑 할 때 1,2루간 안타는 이제 없다고 생각해라"

프로야구 FA 시장에서 두산에 잔류한 정수빈이 삼성으로 떠난 오재일을 향해 재밌고 유쾌한 선전포고를 했다. 두 선수는 국내 최고 수비를 자랑하는 선수답게 재밌는 입담으로 올 시즌 대결을 기대하게 했다.

두산 화수분 야구의 기둥들이었던 정수빈과 오재일은 이제는 다른 길을 가게 됐다. 정수빈은 6년 총액 56억 원의 거액에 두산 잔류를 택했지만 오재일은 4년 50억 원에 삼성으로 떠났다.

흰 눈이 쌓인 잠실구장에서 만난 정수빈은 중견수 쪽을 가리키며 "수빈 존이죠. 재일이 형의 타구 방향 전부 알고 있으니까, 잠실에서 2021시즌 2루타 5개 정도는 지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에 새집을 구한 오재일도 화상 인터뷰에서 정수빈의 말을 전해 듣고 재치있게 응수했다.

"정수빈이 이제 라이온즈 파크에 오면 1, 2루 간 안타는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며 "잠실에서 내 타구 다 잡아도 상관없지만 나도 수빈이 타구 다 잡는다!"고 맞받아쳤다.

두산에서 선후배였던 두 선수의 진한 우정이 느껴지는 가상 대화였다. 서로에게 덕담도 아끼지
않았다.

정수빈은 오재일에 대해 "잠실을 떠나 대구에 갔기 때문에 홈런 등 장타력이 좋아질 것"이라고 예측했고 오재일 또한 "정수빈의 수비는 국내 최고"라고 평가했다.

정수빈은 또 "4년 40억 원을 제시하고 저의 가치를 알아봐 준 한화 구단에도 감사했다"며 "한때 고민하기도 했지만 6년이라는 기간을 제안해준 두산의 진정성에 마음이 더 끌렸고 10버타자인 두산 팬들의 고마움도 잊지 못해 잔류를 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를 인정해준 두산이 다시 정상에 설 수 있게 뛰겠다"고 다짐했다.

타석마다 응원가를 불러주는 팬들에 대해 고마운 심정을 꼭 전하고 싶다는 정수빈은 "솔직히 지금 응원가도 좋지만 예전 응원가가 더 좋다"며 즉석에서 "날려라. 안타 안타 두산의 정수빈 하고 나서여성 팬과 남성 팬들 돌아가며 부를 때 정말 소름 돋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응원가를 듣고 싶어 초구를 안 친 적이 있냐는 질문에도 "당연히 많았다"고 덧붙였다.

오재일 역시 두산 팬에 대한 고마움부터 전했다. "두산 팬들 없었으면 여기까지 못 왔다. 오재일이라는 선수가 두산 팬들 덕분에 이름 석 자를 알릴 수 있어서 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오재일은 "이승엽 선배님이 뛰었던 삼성의 1루 자리를 이어받는 느낌"이라며 "이제 삼성맨이 됐기 때문에 삼성의 가을야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영상] 정수빈 : 오재일, ‘남은 자와 떠난 자의 유쾌한 선전포고’
    • 입력 2021-01-14 11:34:42
    케이야
"(오)재일이형! 이제 잠실 오면 2루타 5개는 없어지는 거죠. 하하하"

"(정)수빈아! 삼성이랑 할 때 1,2루간 안타는 이제 없다고 생각해라"

프로야구 FA 시장에서 두산에 잔류한 정수빈이 삼성으로 떠난 오재일을 향해 재밌고 유쾌한 선전포고를 했다. 두 선수는 국내 최고 수비를 자랑하는 선수답게 재밌는 입담으로 올 시즌 대결을 기대하게 했다.

두산 화수분 야구의 기둥들이었던 정수빈과 오재일은 이제는 다른 길을 가게 됐다. 정수빈은 6년 총액 56억 원의 거액에 두산 잔류를 택했지만 오재일은 4년 50억 원에 삼성으로 떠났다.

흰 눈이 쌓인 잠실구장에서 만난 정수빈은 중견수 쪽을 가리키며 "수빈 존이죠. 재일이 형의 타구 방향 전부 알고 있으니까, 잠실에서 2021시즌 2루타 5개 정도는 지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에 새집을 구한 오재일도 화상 인터뷰에서 정수빈의 말을 전해 듣고 재치있게 응수했다.

"정수빈이 이제 라이온즈 파크에 오면 1, 2루 간 안타는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며 "잠실에서 내 타구 다 잡아도 상관없지만 나도 수빈이 타구 다 잡는다!"고 맞받아쳤다.

두산에서 선후배였던 두 선수의 진한 우정이 느껴지는 가상 대화였다. 서로에게 덕담도 아끼지
않았다.

정수빈은 오재일에 대해 "잠실을 떠나 대구에 갔기 때문에 홈런 등 장타력이 좋아질 것"이라고 예측했고 오재일 또한 "정수빈의 수비는 국내 최고"라고 평가했다.

정수빈은 또 "4년 40억 원을 제시하고 저의 가치를 알아봐 준 한화 구단에도 감사했다"며 "한때 고민하기도 했지만 6년이라는 기간을 제안해준 두산의 진정성에 마음이 더 끌렸고 10버타자인 두산 팬들의 고마움도 잊지 못해 잔류를 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를 인정해준 두산이 다시 정상에 설 수 있게 뛰겠다"고 다짐했다.

타석마다 응원가를 불러주는 팬들에 대해 고마운 심정을 꼭 전하고 싶다는 정수빈은 "솔직히 지금 응원가도 좋지만 예전 응원가가 더 좋다"며 즉석에서 "날려라. 안타 안타 두산의 정수빈 하고 나서여성 팬과 남성 팬들 돌아가며 부를 때 정말 소름 돋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응원가를 듣고 싶어 초구를 안 친 적이 있냐는 질문에도 "당연히 많았다"고 덧붙였다.

오재일 역시 두산 팬에 대한 고마움부터 전했다. "두산 팬들 없었으면 여기까지 못 왔다. 오재일이라는 선수가 두산 팬들 덕분에 이름 석 자를 알릴 수 있어서 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오재일은 "이승엽 선배님이 뛰었던 삼성의 1루 자리를 이어받는 느낌"이라며 "이제 삼성맨이 됐기 때문에 삼성의 가을야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