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사흘째 5백명대 유지…“BTJ열방센터 ‘역학조사 거부’ 엄정 조치”
입력 2021.01.14 (12:10) 수정 2021.01.14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사흘째 5백명 대를 이어가며 완만한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거리두기 등 조치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역 방해 행위 등은 용납하지 않겠다며 구상권 청구 등 엄정조치를 강조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규확진자수가 완만히 감소중이지만 아직도 5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은 이를 고려해 이뤄져야 한다는 겁니다.

특히 확진자 수가 급격히 떨어지는 게 아니라 점진적으로 감소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거리두기 조치와 5인 이상 소모임 금지 등의 조치는 바로 풀리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BTJ열방센터의 방역 방해 행위 등에 대해선 경찰청과 지자체 수준에서 대처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이와 관련해 대부분의 종교단체가 방역 노력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지만 BTJ열방센터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해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특히 정부가 BTJ열방센터를 방역수칙 위반으로 시설폐쇄 조치를 하자 센터 운영단체인 인터콥이 상주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을 두고 "지자체 행정명령에 적반하장식 소송을 제기해 국민을 아연실색하게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역학조사 방해, 진단검사 거부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각 지자체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아내는 한편, 그 과정에서 확인된 불법행위에 엄정히 조치해달라"며 "불법행위에 따른 공중보건상 피해에는 구상권 청구 등 끝까지 책임을 물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한편 "당장 코로나 확산을 막는 것이 시급하지만 완치된 분들이 후유증을 극복하고 건강한 일상을 회복하게 돕는 것도 국가의 책무"라며 "치유 대책까지 충실하게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사흘째 5백명대 유지…“BTJ열방센터 ‘역학조사 거부’ 엄정 조치”
    • 입력 2021-01-14 12:10:29
    • 수정2021-01-14 13:04:54
    뉴스 12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사흘째 5백명 대를 이어가며 완만한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거리두기 등 조치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역 방해 행위 등은 용납하지 않겠다며 구상권 청구 등 엄정조치를 강조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규확진자수가 완만히 감소중이지만 아직도 5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은 이를 고려해 이뤄져야 한다는 겁니다.

특히 확진자 수가 급격히 떨어지는 게 아니라 점진적으로 감소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거리두기 조치와 5인 이상 소모임 금지 등의 조치는 바로 풀리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BTJ열방센터의 방역 방해 행위 등에 대해선 경찰청과 지자체 수준에서 대처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이와 관련해 대부분의 종교단체가 방역 노력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지만 BTJ열방센터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해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특히 정부가 BTJ열방센터를 방역수칙 위반으로 시설폐쇄 조치를 하자 센터 운영단체인 인터콥이 상주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을 두고 "지자체 행정명령에 적반하장식 소송을 제기해 국민을 아연실색하게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역학조사 방해, 진단검사 거부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각 지자체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아내는 한편, 그 과정에서 확인된 불법행위에 엄정히 조치해달라"며 "불법행위에 따른 공중보건상 피해에는 구상권 청구 등 끝까지 책임을 물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한편 "당장 코로나 확산을 막는 것이 시급하지만 완치된 분들이 후유증을 극복하고 건강한 일상을 회복하게 돕는 것도 국가의 책무"라며 "치유 대책까지 충실하게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