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7년 완전자율주행車 기반 완성”…정부, 1조원 투입
입력 2021.01.14 (13:56) 수정 2021.01.14 (14:00) 경제
오는 2027년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차 기반 완성을 목표로 정부가 1조 1천억 원 규모의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오늘(14일) ‘자율주행기술 개발혁신사업’의 올해 신규 과제를 공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부터 2027년까지 총사업비 1조 974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2027년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 완성을 목표로 5대 분야, 84개 세부과제를 지원합니다. 5대 분야는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 창출, 생태계 구축 등입니다.

현재 자율주행기술은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해주는 레벨2 수준이며, 운행 가능 영역에서 조건부 자율주행(비상시 운전자 개입 필요)이 가능한 레벨3 자율주행차는 향후 1∼2년 내 출시될 예정입니다.

다음 단계인 레벨4는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수준입니다.

정부는 우선 레벨4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기술과 인지 예측 센싱 기술, 정밀 측위(Positioning)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등의 개발을 추진합니다.

올해는 핵심 인지센서 모듈과 인공지능(AI) 기반 고성능 컴퓨팅기술, 자율주행차 플랫폼 등 15개 과제(182억원)에 우선 착수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차량 자율주행기술 수준을 2018년 82%에서 향후 93% 이상으로 높인다는 목표입니다.

자율주행의 안전 강화와 지능 고도화를 위해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와 교통 인프라의 엣지컴퓨팅을 연계한 자율주행 3-Tier 구조, 차량 내·외부를 연결하는 차량통신(V2X) 등도 개발합니다. 이 가운데 올해 착수하는 과제는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소프트웨어(SW) 기술과 자율주행 학습 데이터 수집·가공 기술 등 13개로 총 210억 원 규모입니다.

도로교통융합 신기술과 관련해선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도로 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등 11개 과제(202억 원)를 올해 추진합니다.

이와 함께 교통약자 이동지원, 실시간 수요 대응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자율주행 공유차(카셰어링) 서비스 등 자율주행과 연관된 다양한 서비스 개발(올해 사업비 83억 원)에 나섭니다.

글로벌 표준체계 및 시험표준 개발, 충돌상황 대비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 자율주행 교통사고 분석시스템 개발 등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 작업(올해 사업비 174억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4개 부처는 이번 사업과제의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자 수요기업(자동차 제조사 또는 핵심 부품기업)의 참여를 의무화한 수요연계형 과제를 기획하기로 했습니다.

과제 선정 평가 시 사업화 및 경제성에 대한 배점을 기존 30점에서 40점으로 높이고 수행기관의 사업화 이력 제출도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과제 목표를 탄력적으로 변경할 수 있는 ‘무빙타깃제’를 적용하고 자율주행 수요기업과의 협의체도 운영합니다.

ICT 분야 결과물은 스타트업, 기업, 학계 등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 SW 방식으로 제공합니다. 개발된 자율주행 서비스는 2023년부터 도시 규모 리빙랩(생활 속 연구실)을 통해 실증에 나섭니다.

이번 과제 접수 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예정)이며 세부 과제제안서(RFP)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및 경찰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2027년 완전자율주행車 기반 완성”…정부, 1조원 투입
    • 입력 2021-01-14 13:56:11
    • 수정2021-01-14 14:00:09
    경제
오는 2027년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차 기반 완성을 목표로 정부가 1조 1천억 원 규모의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오늘(14일) ‘자율주행기술 개발혁신사업’의 올해 신규 과제를 공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부터 2027년까지 총사업비 1조 974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2027년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 완성을 목표로 5대 분야, 84개 세부과제를 지원합니다. 5대 분야는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 창출, 생태계 구축 등입니다.

현재 자율주행기술은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해주는 레벨2 수준이며, 운행 가능 영역에서 조건부 자율주행(비상시 운전자 개입 필요)이 가능한 레벨3 자율주행차는 향후 1∼2년 내 출시될 예정입니다.

다음 단계인 레벨4는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수준입니다.

정부는 우선 레벨4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기술과 인지 예측 센싱 기술, 정밀 측위(Positioning)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등의 개발을 추진합니다.

올해는 핵심 인지센서 모듈과 인공지능(AI) 기반 고성능 컴퓨팅기술, 자율주행차 플랫폼 등 15개 과제(182억원)에 우선 착수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차량 자율주행기술 수준을 2018년 82%에서 향후 93% 이상으로 높인다는 목표입니다.

자율주행의 안전 강화와 지능 고도화를 위해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와 교통 인프라의 엣지컴퓨팅을 연계한 자율주행 3-Tier 구조, 차량 내·외부를 연결하는 차량통신(V2X) 등도 개발합니다. 이 가운데 올해 착수하는 과제는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소프트웨어(SW) 기술과 자율주행 학습 데이터 수집·가공 기술 등 13개로 총 210억 원 규모입니다.

도로교통융합 신기술과 관련해선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도로 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등 11개 과제(202억 원)를 올해 추진합니다.

이와 함께 교통약자 이동지원, 실시간 수요 대응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자율주행 공유차(카셰어링) 서비스 등 자율주행과 연관된 다양한 서비스 개발(올해 사업비 83억 원)에 나섭니다.

글로벌 표준체계 및 시험표준 개발, 충돌상황 대비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 자율주행 교통사고 분석시스템 개발 등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 작업(올해 사업비 174억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4개 부처는 이번 사업과제의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자 수요기업(자동차 제조사 또는 핵심 부품기업)의 참여를 의무화한 수요연계형 과제를 기획하기로 했습니다.

과제 선정 평가 시 사업화 및 경제성에 대한 배점을 기존 30점에서 40점으로 높이고 수행기관의 사업화 이력 제출도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과제 목표를 탄력적으로 변경할 수 있는 ‘무빙타깃제’를 적용하고 자율주행 수요기업과의 협의체도 운영합니다.

ICT 분야 결과물은 스타트업, 기업, 학계 등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 SW 방식으로 제공합니다. 개발된 자율주행 서비스는 2023년부터 도시 규모 리빙랩(생활 속 연구실)을 통해 실증에 나섭니다.

이번 과제 접수 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17일까지(예정)이며 세부 과제제안서(RFP)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및 경찰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