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과방위원 월성원전 방문 “공포 조장”…민주 “국민 안전 큰 위협”
입력 2021.01.14 (14:39) 수정 2021.01.14 (15:18) 정치
경주 월성원전 내에서 방서성물질인 '삼중수소'가 기준치의 18배 넘게 검출됐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전형적인 과장, 왜곡 보도"라며, 삼중수소로 인한 피폭량이 미미하다고 주장하고 있고, 민주당은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는 문제"라며 국정 조사까지 거론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과방위 김영식, 김석기, 산자위 이철규 의원 등은 오늘(14일)오전 월성원전을 방문해 한수원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았습니다.

김영식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건 중요한 문제지만, 안전히 처리 됐는지, 그리고 충분히 위험도를 통제 할 수 있는지가 문제"라며 오히려 민주당이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김은혜 대변인도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기자회견에서 자연계에 존재하는 '삼중수소'가 인공물질이라고 주장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인터넷만 검색만 해도 간단히 알 수 있는 일을 민주당 홀로 모른 척 하고 있다. 불안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삼중수소의 유출은 그 정도와 상관없이 국민의 안전에 큰 위협이라며, 진상 규명 등 정면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용빈 의원은 오늘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야 민간 공동 조사단 구성을 제안한다며, 야당이 국민의 안전을 볼모로 정쟁화시켜서는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이 의원은 "원전 부지 안이라고 해서 삼중수소가 배출돼도 괜찮다는 생각은 위험하다"며 누출이 발생했다면 신속하게 원인을 분석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드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국회의원 34명은 당 환경특별위원회 주관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한수원 보고를 토대로 월성원전 방사성 물질 관리 구조에 문제가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오는 18일 월성원전 부지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과방위원 월성원전 방문 “공포 조장”…민주 “국민 안전 큰 위협”
    • 입력 2021-01-14 14:39:03
    • 수정2021-01-14 15:18:31
    정치
경주 월성원전 내에서 방서성물질인 '삼중수소'가 기준치의 18배 넘게 검출됐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전형적인 과장, 왜곡 보도"라며, 삼중수소로 인한 피폭량이 미미하다고 주장하고 있고, 민주당은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는 문제"라며 국정 조사까지 거론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과방위 김영식, 김석기, 산자위 이철규 의원 등은 오늘(14일)오전 월성원전을 방문해 한수원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았습니다.

김영식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건 중요한 문제지만, 안전히 처리 됐는지, 그리고 충분히 위험도를 통제 할 수 있는지가 문제"라며 오히려 민주당이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김은혜 대변인도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기자회견에서 자연계에 존재하는 '삼중수소'가 인공물질이라고 주장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인터넷만 검색만 해도 간단히 알 수 있는 일을 민주당 홀로 모른 척 하고 있다. 불안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삼중수소의 유출은 그 정도와 상관없이 국민의 안전에 큰 위협이라며, 진상 규명 등 정면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용빈 의원은 오늘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야 민간 공동 조사단 구성을 제안한다며, 야당이 국민의 안전을 볼모로 정쟁화시켜서는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이 의원은 "원전 부지 안이라고 해서 삼중수소가 배출돼도 괜찮다는 생각은 위험하다"며 누출이 발생했다면 신속하게 원인을 분석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드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국회의원 34명은 당 환경특별위원회 주관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한수원 보고를 토대로 월성원전 방사성 물질 관리 구조에 문제가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오는 18일 월성원전 부지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