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언주 예비후보 결국 ‘자가격리’… ‘대처방법’ 논란
입력 2021.01.14 (14:58) 수정 2021.01.15 (09:40) 취재K
시장 보궐선거 열기가 한창인 부산 정치권이 코로나19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언주 국민의 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오늘(14일) 기준, 확진자가 8명이나 나왔기
때문인데요.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선거캠프에서 발생한 집단감염도 문제지만, 그보다 이언주 예비후보 측의 대처를 두고 지역사회에서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라는 걸까요?


■ 코로나 1호 공약 후보의 코로나 대처법

이언주 예비후보가 진단 검사 대상이라는 보건소 통보를 받고도 기자회견을 강행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를 두고, 이 예비후보 측은 "기자회견 도중 통보를 받았다", 또는 "기자회견 전에는 통보를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보건당국은 12일 오전 11시쯤 후보 측에 통보를 했다고 하는데, 이 예비후보 측은 당일 오후에 통보를 받았다고 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검사통보 시점보다 더 중요한 게 있습니다. 이미 통보 받기 이틀전인 10일, 예비후보 측은 선거캠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았다는 겁니다.

그 자체만으로도 예비후보 측이 그 당시, 선제적으로 대응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예비후보 본인도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마냥 기다릴 것이 아니라 먼저 나서서 검사를 받고, 외부 활동을 자제했어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이틀이 지나도록 아무일 없었던 듯 공식 활동을 소화하고 선거사무실을 운영하는 것이 과연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로서' 올바른 대처였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일반 시민들조차 각별히 조심하고 있는데, 명색이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그래서야 되겠냐는 지적이죠.

이런 비판이 특히 이언주 예비후보에게 거세게 쏟아지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이 예비후보는 '코로나 방역'을 1호 공약으로 내걸었기 때문입니다.


■ "3분 동안 접촉" … "입증할 근거 없다"... 보건당국, 이언주 후보에게 결국 '자가격리' 통보

부산시 보건당국은 당초 이언주 예비후보를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해 통보했습니다.

'능동감시' 대상자는 '자가격리를 하지는 않지만 스스로 몸 상태를 확인해서 상태가 좋지 않으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으러 가야 하는 사람'입니다. 다시 말해서 '조심해야 하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오늘(14일) 오전, 보건당국이 다시 이 예비후보에게 능동감시가 아닌 '자가격리'를 하라고 통보했기 때문에 이 예비후보는 19일 낮 12시까지 격리돼야 합니다.

'자가격리'로 바뀐 이유에 대해 보건당국은 "예비후보 측이 '3분 간 확진자와 접촉했다'고 진술했지만, 진술의 신빙성을 담보할 근거가 없고, 추가 의혹이 제기돼 자가격리 통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역수칙에 따르면 15분 동안 확진자와 접촉하면 '밀접 접촉자'로 분류가 되고, 부산시는 이 시간을 약 10분으로 보수적으로 계산하고 있습니다.)



■ 예비후보 측 대처 놓고 꼬리무는 논란

논란은 또 있습니다. 왜 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아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았냐는 거죠.

'원칙적'으로 보건당국으로부터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 통보를 받은 사람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보건당국은 이걸 '권고사항'으로 두고 있습니다.

진단검사 속도가 빠르기도 하고, 역학조사상 그것이 도움이 되기 때문이지요. '임시 선별검사소'는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는 것이 원래 취지입니다. 그래서 진단검사 속도가 선별진료소보다는 상대적으로 느립니다.

그런데 '선별진료소'에서 접촉자로 검사를 받은 사람은 확진 여부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반면, '임시 선별검사소'는 그렇지 않습니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선거 활동을 한 것은 문제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 예비후보 측이 '임시 선별검사소 검사자는 격리 의무가 아니다'는 반론을 펼 수 있는 부분입니다만, 이미 '접촉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보건당국의 권고사항을 위반한 것입니다.



■ 이진복 예비후보 캠프도 '일시정지'

이언주 예비후보 캠프의 집단감염으로 불똥이 튄 곳은 같은 당 이진복 예비후보입니다.

이언주 예비후보가 13일, 코로나 검사 판정이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이진복 예비후보와 대담 프로그램을 진행했기 때문인데요.

이진복 예비후보 측은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기로 했다. 음성 판정이 나오기 전까지 예정된 모든 일정은 연기한다"고 알렸습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운동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게 됐습니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오고가는 선거 캠프 특성상 방역 당국 등에서 선거사무소 등에 대한 보다 철저한 방역 지침을 알리고 이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언주 예비후보 측은 어제 과태료 150만 원 처분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방문자 명부에 방문 시간이 제대로 기재되어 있지 않거나, 일부 누락이 있었던 사실이 확인돼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고 설명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이언주 예비후보 캠프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내용은 이렇습니다.

"정제된 조직이 아니다 보니 캠프의 대응이 속시원하지 못해서 송구합니다."
  • 이언주 예비후보 결국 ‘자가격리’… ‘대처방법’ 논란
    • 입력 2021-01-14 14:58:11
    • 수정2021-01-15 09:40:52
    취재K
시장 보궐선거 열기가 한창인 부산 정치권이 코로나19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br /><br /><strong>이언주 </strong>국민의 힘 부산시장<strong> 예비후보 </strong>선거사무실에서 오늘(14일) 기준, <strong>확진자</strong>가 8명이나 나왔기<br />때문인데요.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선거캠프에서 발생한 집단감염도 문제지만, 그보다 이언주 <strong>예비후보 측의 대처</strong>를 두고 지역사회에서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라는 걸까요?<br />


■ 코로나 1호 공약 후보의 코로나 대처법

이언주 예비후보가 진단 검사 대상이라는 보건소 통보를 받고도 기자회견을 강행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를 두고, 이 예비후보 측은 "기자회견 도중 통보를 받았다", 또는 "기자회견 전에는 통보를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보건당국은 12일 오전 11시쯤 후보 측에 통보를 했다고 하는데, 이 예비후보 측은 당일 오후에 통보를 받았다고 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검사통보 시점보다 더 중요한 게 있습니다. 이미 통보 받기 이틀전인 10일, 예비후보 측은 선거캠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았다는 겁니다.

그 자체만으로도 예비후보 측이 그 당시, 선제적으로 대응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예비후보 본인도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마냥 기다릴 것이 아니라 먼저 나서서 검사를 받고, 외부 활동을 자제했어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이틀이 지나도록 아무일 없었던 듯 공식 활동을 소화하고 선거사무실을 운영하는 것이 과연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로서' 올바른 대처였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일반 시민들조차 각별히 조심하고 있는데, 명색이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그래서야 되겠냐는 지적이죠.

이런 비판이 특히 이언주 예비후보에게 거세게 쏟아지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이 예비후보는 '코로나 방역'을 1호 공약으로 내걸었기 때문입니다.


■ "3분 동안 접촉" … "입증할 근거 없다"... 보건당국, 이언주 후보에게 결국 '자가격리' 통보

부산시 보건당국은 당초 이언주 예비후보를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해 통보했습니다.

'능동감시' 대상자는 '자가격리를 하지는 않지만 스스로 몸 상태를 확인해서 상태가 좋지 않으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으러 가야 하는 사람'입니다. 다시 말해서 '조심해야 하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오늘(14일) 오전, 보건당국이 다시 이 예비후보에게 능동감시가 아닌 '자가격리'를 하라고 통보했기 때문에 이 예비후보는 19일 낮 12시까지 격리돼야 합니다.

'자가격리'로 바뀐 이유에 대해 보건당국은 "예비후보 측이 '3분 간 확진자와 접촉했다'고 진술했지만, 진술의 신빙성을 담보할 근거가 없고, 추가 의혹이 제기돼 자가격리 통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역수칙에 따르면 15분 동안 확진자와 접촉하면 '밀접 접촉자'로 분류가 되고, 부산시는 이 시간을 약 10분으로 보수적으로 계산하고 있습니다.)



■ 예비후보 측 대처 놓고 꼬리무는 논란

논란은 또 있습니다. 왜 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아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았냐는 거죠.

'원칙적'으로 보건당국으로부터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 통보를 받은 사람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보건당국은 이걸 '권고사항'으로 두고 있습니다.

진단검사 속도가 빠르기도 하고, 역학조사상 그것이 도움이 되기 때문이지요. '임시 선별검사소'는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는 것이 원래 취지입니다. 그래서 진단검사 속도가 선별진료소보다는 상대적으로 느립니다.

그런데 '선별진료소'에서 접촉자로 검사를 받은 사람은 확진 여부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반면, '임시 선별검사소'는 그렇지 않습니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선거 활동을 한 것은 문제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 예비후보 측이 '임시 선별검사소 검사자는 격리 의무가 아니다'는 반론을 펼 수 있는 부분입니다만, 이미 '접촉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보건당국의 권고사항을 위반한 것입니다.



■ 이진복 예비후보 캠프도 '일시정지'

이언주 예비후보 캠프의 집단감염으로 불똥이 튄 곳은 같은 당 이진복 예비후보입니다.

이언주 예비후보가 13일, 코로나 검사 판정이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이진복 예비후보와 대담 프로그램을 진행했기 때문인데요.

이진복 예비후보 측은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기로 했다. 음성 판정이 나오기 전까지 예정된 모든 일정은 연기한다"고 알렸습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운동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게 됐습니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오고가는 선거 캠프 특성상 방역 당국 등에서 선거사무소 등에 대한 보다 철저한 방역 지침을 알리고 이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언주 예비후보 측은 어제 과태료 150만 원 처분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방문자 명부에 방문 시간이 제대로 기재되어 있지 않거나, 일부 누락이 있었던 사실이 확인돼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고 설명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이언주 예비후보 캠프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내용은 이렇습니다.

"정제된 조직이 아니다 보니 캠프의 대응이 속시원하지 못해서 송구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