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후유증 시기별로 차이…탈모·피로감·폐 섬유화 증상도”
입력 2021.01.14 (15:11) 수정 2021.01.14 (15:14) 사회
국내에서 코로나19를 앓은 환자 일부를 조사한 결과 탈모와 피로감 등 후유증이 나타났고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가 굳는 폐 섬유화 증상도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성인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국립보건연구원, 국립중앙의료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임상적 후유증 연구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연구 대상은) 증상적으로 경증, 중등증, 중증이 골고루 섞여 있고 연령대도 골고루 분포돼 있다”며, “3개월마다 검진한 결과 시간 경과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선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운동할 때 숨이 차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6개월이 지나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또, 일부 환자에게서 폐 기능 저하가 확인됐는데 시간 경과에 따라 회복 양상을 보였다고도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폐 기능 저하 증상은 주로 60세 이상의 고령 또는 중증이었던 환자에게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폐 CT 관찰 결과 3개월이 지났을 때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지만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고, 또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 섬유화 증상도 확인됐습니다.

별도의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얼마나 확인됐는지에 대한 질의에 권 부본부장은 “폐 CT 등을 통해 추가적인 의학적 판단이 있어야 해서 앞으로 결과가 더 나오면 설명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주로 나타났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특히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회복 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 증상과 지속 기간 등에 대한 분석을 계속해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코로나19 후유증 시기별로 차이…탈모·피로감·폐 섬유화 증상도”
    • 입력 2021-01-14 15:11:43
    • 수정2021-01-14 15:14:33
    사회
국내에서 코로나19를 앓은 환자 일부를 조사한 결과 탈모와 피로감 등 후유증이 나타났고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가 굳는 폐 섬유화 증상도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성인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국립보건연구원, 국립중앙의료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임상적 후유증 연구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연구 대상은) 증상적으로 경증, 중등증, 중증이 골고루 섞여 있고 연령대도 골고루 분포돼 있다”며, “3개월마다 검진한 결과 시간 경과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선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운동할 때 숨이 차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6개월이 지나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또, 일부 환자에게서 폐 기능 저하가 확인됐는데 시간 경과에 따라 회복 양상을 보였다고도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폐 기능 저하 증상은 주로 60세 이상의 고령 또는 중증이었던 환자에게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폐 CT 관찰 결과 3개월이 지났을 때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지만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고, 또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 섬유화 증상도 확인됐습니다.

별도의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얼마나 확인됐는지에 대한 질의에 권 부본부장은 “폐 CT 등을 통해 추가적인 의학적 판단이 있어야 해서 앞으로 결과가 더 나오면 설명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주로 나타났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특히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회복 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 증상과 지속 기간 등에 대한 분석을 계속해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