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상황따라 긴급사태 추가 선언”…‘자체 선언’ 지자체도
입력 2021.01.14 (15:17) 수정 2021.01.14 (16:45) 국제
일본 정부가 오사카부(大阪府) 등을 포함해 긴급사태 선언 지역을 11곳으로 확대한 지 하루 만에 긴급사태 추가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담당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은 오늘(14일) 참의원 내각위원회에 출석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나 의료체계 압박 정도 등을 판단해 상황에 따라서는 긴급사태 대상 지역이 추가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만, 긴급사태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이 자리에서 오미 시게루(尾身茂)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 역시 “긴급사태 시한인 다음 달 7일을 앞두고 감염 상황이 제자리 걸음이거나, 조금씩 증가하고 있는 상황, 또는 감소하더라도 매우 완만한 경우에는 지금까지 취해 온 긴급사태 선언 대책만으로는 무리”라면서 “더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경우에 따라서는 휴업 요청도 하나의 선택사항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발령하면서 음식점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로 단축할 것을 요청한 뒤 외출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전국 확대에 신중한 가운데 각 지자체도 별도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앙정부의 긴급사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구마모토(熊本)현은 오늘부터 다음 달 7일을 기한으로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습니다.

구마모토현에서는 지난 12일까지 일주일간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전주보다 두 배 이상 많은 557명을 기록했습니다.

구마모토현은 국가 선포 대상 지역과 동일한 대책을 취하게 되며,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로 단축한 음식점 등에는 하루 4만 엔(42만여 원)의 협력금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日 “상황따라 긴급사태 추가 선언”…‘자체 선언’ 지자체도
    • 입력 2021-01-14 15:17:19
    • 수정2021-01-14 16:45:40
    국제
일본 정부가 오사카부(大阪府) 등을 포함해 긴급사태 선언 지역을 11곳으로 확대한 지 하루 만에 긴급사태 추가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담당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은 오늘(14일) 참의원 내각위원회에 출석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나 의료체계 압박 정도 등을 판단해 상황에 따라서는 긴급사태 대상 지역이 추가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만, 긴급사태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이 자리에서 오미 시게루(尾身茂)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 역시 “긴급사태 시한인 다음 달 7일을 앞두고 감염 상황이 제자리 걸음이거나, 조금씩 증가하고 있는 상황, 또는 감소하더라도 매우 완만한 경우에는 지금까지 취해 온 긴급사태 선언 대책만으로는 무리”라면서 “더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경우에 따라서는 휴업 요청도 하나의 선택사항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발령하면서 음식점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로 단축할 것을 요청한 뒤 외출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전국 확대에 신중한 가운데 각 지자체도 별도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앙정부의 긴급사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구마모토(熊本)현은 오늘부터 다음 달 7일을 기한으로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습니다.

구마모토현에서는 지난 12일까지 일주일간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전주보다 두 배 이상 많은 557명을 기록했습니다.

구마모토현은 국가 선포 대상 지역과 동일한 대책을 취하게 되며,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로 단축한 음식점 등에는 하루 4만 엔(42만여 원)의 협력금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