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측 “송치 의견서 공개해달라”…檢, 불허
입력 2021.01.14 (16:00) 수정 2021.01.14 (16:22) 사회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피해자 측이 수사를 마무리한 경찰의 송치 의견서를 공개해달라고 검찰에 청구했지만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피해자 측 법률 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낸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 지난 8일 불허 결정을 내렸습니다.

검찰은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인데다, 의견서가 공개될 경우 수사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우려 등이 있어 기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전 시장의 강제추행 등 혐의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서울시 부시장과 전·현직 비서실장 등 7명이 강제추행을 방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혐의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측 “송치 의견서 공개해달라”…檢, 불허
    • 입력 2021-01-14 16:00:59
    • 수정2021-01-14 16:22:57
    사회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피해자 측이 수사를 마무리한 경찰의 송치 의견서를 공개해달라고 검찰에 청구했지만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피해자 측 법률 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낸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 지난 8일 불허 결정을 내렸습니다.

검찰은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인데다, 의견서가 공개될 경우 수사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우려 등이 있어 기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전 시장의 강제추행 등 혐의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서울시 부시장과 전·현직 비서실장 등 7명이 강제추행을 방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혐의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