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훈 검찰과장 “김학의 출금, 관여한 바 없다”
입력 2021.01.14 (17:50) 수정 2021.01.14 (18:17) 사회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 요청 서류에 허위 사건·내사 번호를 기재했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대검 담당과장이 자신은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당시 대검찰청 정책기획과장이자,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 관련 담당과장이었던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은 오늘(14일)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관련 서류를 작성한) 진상조사단 소속 A 검사로부터 긴급 출국금지 요청을 해달라는 연락을 받은 바 없고, A 검사에게 출국금지를 요청하라고 연락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과장은 다만 “긴급 출국금지 조치가 긴박했던 상황에서 과거사 진상조사단 소속 검사에게 연락해 협조를 구할지에 대해 담당과장으로서 소속 연구관에게 의견을 구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담당 연구관에게서 부정적 검토 의견을 보고받은 뒤 조사단 소속 A 검사에게 어떠한 연락도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 전 차관의 출국 시도 가능성과 출국금지 필요성은 당시 대검 지휘부에도 보고됐고, 긴급한 출국금지 조치가 필요하다는 상황 판단을 대검 연락체계를 통해 공유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A 검사는 2019년 3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성접대·뇌물수수 의혹으로 재조사를 받던 중 태국으로 출국하려 하자, 긴급 출국금지 요청서를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에 보내 김 전 차관의 출국을 제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요청서에 허위 사건·내사 번호가 기재됐고, 관인이 빠져있는 등 위법하다는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태훈 검찰과장 “김학의 출금, 관여한 바 없다”
    • 입력 2021-01-14 17:50:38
    • 수정2021-01-14 18:17:49
    사회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 요청 서류에 허위 사건·내사 번호를 기재했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대검 담당과장이 자신은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당시 대검찰청 정책기획과장이자,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 관련 담당과장이었던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은 오늘(14일)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관련 서류를 작성한) 진상조사단 소속 A 검사로부터 긴급 출국금지 요청을 해달라는 연락을 받은 바 없고, A 검사에게 출국금지를 요청하라고 연락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과장은 다만 “긴급 출국금지 조치가 긴박했던 상황에서 과거사 진상조사단 소속 검사에게 연락해 협조를 구할지에 대해 담당과장으로서 소속 연구관에게 의견을 구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담당 연구관에게서 부정적 검토 의견을 보고받은 뒤 조사단 소속 A 검사에게 어떠한 연락도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 전 차관의 출국 시도 가능성과 출국금지 필요성은 당시 대검 지휘부에도 보고됐고, 긴급한 출국금지 조치가 필요하다는 상황 판단을 대검 연락체계를 통해 공유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A 검사는 2019년 3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성접대·뇌물수수 의혹으로 재조사를 받던 중 태국으로 출국하려 하자, 긴급 출국금지 요청서를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에 보내 김 전 차관의 출국을 제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요청서에 허위 사건·내사 번호가 기재됐고, 관인이 빠져있는 등 위법하다는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