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T] ‘5G’ 요금 30% 싸진다…막오른 요금 경쟁
입력 2021.01.14 (18:04) 수정 2021.01.14 (18:26)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ET가 콕 집어 전해주는 경제 뉴스, ET콕입니다.

휴대전화 요금 아끼려고 윗집 와이파이를 몰래 잡아 쓰려던 이 가족.

급기야 화장실 변기 위까지 올라섭니다.

["망했다 공짜 와이파이 못 쓴다 이제."]

스마트폰 요금 기생충 가족들만의 고민일까요.

특히나 5세대 이동통신 5G의 비싼 요금에 대한 고민과 불만 한 번 쯤 가져보셨을텐데요,

앞으로 5G 요금제가 지금보다 30% 정도 저렴해진다는 소식입니다.

먼저, SK텔레콤 월 3만원 후반대에 9GB, 월 5만원대 200GB, 월 6만원대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현재 9GB 5G 최저 요금은 5만5000원 수준이니 2만 원 안팎의 요금 절감이 예상됩니다.

경쟁사인 KT와 LG유플러스도 중저가 요금제로 소비자 공략에 나섰습니다.

KT는 월 4만5,000원에 데이터 5GB를 제공하는 요금제로, 25% 약정 할인을 받으면 월 3만3,750원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도 5G 신규 요금제 2종을 출시합니다.

월 4만7,000원에 데이터 6GB를 쓸 수 있게 되고요 25% 요금 할인 약정으로 가입할 경우 월 3만5,250원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5세대 이동통신을 뜻하는 5G, 기존 LTE보다 속도는 20배, 용량은 100배나 커진다며 대대적인 광고를 해왔죠,

하지만 정작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끊김 현상이 빈번해 제값 못한다는 소비자들 민원이 많았는데요,

5G 품질 개선도 더디지만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올해 5G 가입자 증가세가 본격화할 것이란 기대도 나옵니다.

안터져서 속터진다는 오명을 얻었던 5G 올해는 저렴하면서도 잘 터진다는 칭찬을 받을 수 있을까요.

지금까지 ET콕이었습니다.
  • [ET] ‘5G’ 요금 30% 싸진다…막오른 요금 경쟁
    • 입력 2021-01-14 18:04:58
    • 수정2021-01-14 18:26:35
    통합뉴스룸ET
ET가 콕 집어 전해주는 경제 뉴스, ET콕입니다.

휴대전화 요금 아끼려고 윗집 와이파이를 몰래 잡아 쓰려던 이 가족.

급기야 화장실 변기 위까지 올라섭니다.

["망했다 공짜 와이파이 못 쓴다 이제."]

스마트폰 요금 기생충 가족들만의 고민일까요.

특히나 5세대 이동통신 5G의 비싼 요금에 대한 고민과 불만 한 번 쯤 가져보셨을텐데요,

앞으로 5G 요금제가 지금보다 30% 정도 저렴해진다는 소식입니다.

먼저, SK텔레콤 월 3만원 후반대에 9GB, 월 5만원대 200GB, 월 6만원대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현재 9GB 5G 최저 요금은 5만5000원 수준이니 2만 원 안팎의 요금 절감이 예상됩니다.

경쟁사인 KT와 LG유플러스도 중저가 요금제로 소비자 공략에 나섰습니다.

KT는 월 4만5,000원에 데이터 5GB를 제공하는 요금제로, 25% 약정 할인을 받으면 월 3만3,750원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도 5G 신규 요금제 2종을 출시합니다.

월 4만7,000원에 데이터 6GB를 쓸 수 있게 되고요 25% 요금 할인 약정으로 가입할 경우 월 3만5,250원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5세대 이동통신을 뜻하는 5G, 기존 LTE보다 속도는 20배, 용량은 100배나 커진다며 대대적인 광고를 해왔죠,

하지만 정작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끊김 현상이 빈번해 제값 못한다는 소비자들 민원이 많았는데요,

5G 품질 개선도 더디지만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올해 5G 가입자 증가세가 본격화할 것이란 기대도 나옵니다.

안터져서 속터진다는 오명을 얻었던 5G 올해는 저렴하면서도 잘 터진다는 칭찬을 받을 수 있을까요.

지금까지 ET콕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