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교육청 “방과후 봉사자 공무직 전환 보류”
입력 2021.01.14 (19:09) 수정 2021.01.14 (19:41)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상남도교육청이 논란이 제기된 방과후 자원봉사자의 공무직 전환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오늘(14일)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19일 예정된 면접시험을 연기하고 교육부와 교원 단체 등 교육공동체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경남교육청은 방과후 자원봉사자 340여 명을 일괄 공무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지만, 공개 채용 응시생들과의 형평성에 어긋나고 정규직 전환 심의 절차를 거치지 않아 논란을 빚었습니다.
  • 경남교육청 “방과후 봉사자 공무직 전환 보류”
    • 입력 2021-01-14 19:09:45
    • 수정2021-01-14 19:41:56
    뉴스7(창원)
경상남도교육청이 논란이 제기된 방과후 자원봉사자의 공무직 전환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오늘(14일)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19일 예정된 면접시험을 연기하고 교육부와 교원 단체 등 교육공동체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경남교육청은 방과후 자원봉사자 340여 명을 일괄 공무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지만, 공개 채용 응시생들과의 형평성에 어긋나고 정규직 전환 심의 절차를 거치지 않아 논란을 빚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