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당대회 수세적 경제목표 제시…힘겨운 ‘버티기’ 들어간 듯”
입력 2021.01.14 (19:28) 수정 2021.01.14 (19:40) 정치
북한이 노동당 제8차 대회를 통해 밝힌 경제목표가 기존보다 눈높이를 낮추고 현실을 반영해 내놓은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은 오늘(14일)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가 주최한 화상 세미나에서 “기존에는 북한이 ‘연평균 8% 성장’ 등의 높은 목표를 잡았지만, 지금은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 수준으로 목표를 낮게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양 부총장은 “전반적인 5개년 계획이 수세적인 느낌”이라며 “한편으로는 역량을 축적하고 힘겨운 ‘버티기’를 하기로 한 것이 아닌가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경제의 우선순위로 언급한 것 가운데 구체적 목표를 제시한 주택과 시멘트 분야가 흥미롭다”며 “건설 분야는 상대적으로 제재의 영향을 덜 받고, 경기부양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석기 산업연구원 연구위원도 “관광과 주택 등은 중앙정부가 투자를 적게 하면서 비교적 단기간에 성과를 거둘 수 있는 분야”라고 덧붙였습니다.

임을출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대북제재가 북한의 새 경제목표에 미친 영향에 주목하며 “정면돌파 전략을 계속 유지하면서도 정비·보강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북한이 사업총화보고에서 수입의존도를 낮추겠다고 한 점을 언급하며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돼도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에 과도하게 의존하지 않는 경제구조를 만들려는 의도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외 경제 부문이 굉장히 축소됐다고, 관광을 빼고는 거의 언급되지 않고 있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중앙TV 화면 제공]
  • “北 당대회 수세적 경제목표 제시…힘겨운 ‘버티기’ 들어간 듯”
    • 입력 2021-01-14 19:28:24
    • 수정2021-01-14 19:40:11
    정치
북한이 노동당 제8차 대회를 통해 밝힌 경제목표가 기존보다 눈높이를 낮추고 현실을 반영해 내놓은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은 오늘(14일)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가 주최한 화상 세미나에서 “기존에는 북한이 ‘연평균 8% 성장’ 등의 높은 목표를 잡았지만, 지금은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 수준으로 목표를 낮게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양 부총장은 “전반적인 5개년 계획이 수세적인 느낌”이라며 “한편으로는 역량을 축적하고 힘겨운 ‘버티기’를 하기로 한 것이 아닌가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경제의 우선순위로 언급한 것 가운데 구체적 목표를 제시한 주택과 시멘트 분야가 흥미롭다”며 “건설 분야는 상대적으로 제재의 영향을 덜 받고, 경기부양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석기 산업연구원 연구위원도 “관광과 주택 등은 중앙정부가 투자를 적게 하면서 비교적 단기간에 성과를 거둘 수 있는 분야”라고 덧붙였습니다.

임을출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대북제재가 북한의 새 경제목표에 미친 영향에 주목하며 “정면돌파 전략을 계속 유지하면서도 정비·보강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북한이 사업총화보고에서 수입의존도를 낮추겠다고 한 점을 언급하며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돼도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에 과도하게 의존하지 않는 경제구조를 만들려는 의도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외 경제 부문이 굉장히 축소됐다고, 관광을 빼고는 거의 언급되지 않고 있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중앙TV 화면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