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성추행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김영순 수사 착수
입력 2021.01.14 (19:34) 수정 2021.01.14 (19:43) 사회
검찰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을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북부지검은 오늘(14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해 남 의원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2부에 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검경 수사권 조정 시행에 따라 6대 범죄가 아닌 고발 사건을 경찰에 이첩한다”라며 “관할 경찰서를 찾기 위한 절차”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서울북부지검은 지난달 30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의혹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박 전 시장이 피소 사실을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로부터 전해 들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피소 전 시민단체 관계자가 평소 친분이 있는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과 임순영 젠더특보에게 그 사실을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과정에 김 대표도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지난 1일 한 시민단체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남 의원 등이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유출해 성추행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는지 수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한편, 여성단체연합은 오늘(14일) 단체 정기총회에서 김영순 상임대표에 대한 불신임안을 최종 의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원순 성추행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김영순 수사 착수
    • 입력 2021-01-14 19:34:12
    • 수정2021-01-14 19:43:03
    사회
검찰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을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북부지검은 오늘(14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해 남 의원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2부에 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검경 수사권 조정 시행에 따라 6대 범죄가 아닌 고발 사건을 경찰에 이첩한다”라며 “관할 경찰서를 찾기 위한 절차”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서울북부지검은 지난달 30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의혹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박 전 시장이 피소 사실을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로부터 전해 들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피소 전 시민단체 관계자가 평소 친분이 있는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과 임순영 젠더특보에게 그 사실을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과정에 김 대표도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지난 1일 한 시민단체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남 의원 등이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유출해 성추행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는지 수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한편, 여성단체연합은 오늘(14일) 단체 정기총회에서 김영순 상임대표에 대한 불신임안을 최종 의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