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월 14일] 미리보는 KBS뉴스9
입력 2021.01.14 (20:30) 수정 2021.01.14 (20:36)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법, 박근혜 징역 20년…‘국정농단’ 등 사실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이십 년과 벌금 백팔십억 원을 확정했습니다. 비선실세와 공모한 국정농단 대부분과 국정원 특활비 상납이 사실로 확인됐는데, 자세한 판결 내용 전해 드립니다.

5인 집합 금지 연장할 듯…영업 부분 허용 논의

정부가 현행 거리 두기 단계와 다섯 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연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카페와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영업을 부분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줄어든 현장조사…신고했다 오히려 ‘곤욕’

코로나일구가 확산되면서 아동학대 의심 사례 현장조사 비율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학대 신고 의무자조차 신고를 꺼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유 짚어 봅니다.

법원 “박원순 성추행으로 피해자 고통 받아”

법원이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에 대한 성범죄 판결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피해자가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법원은 밝혔습니다.

허위 명단 제출해 ‘코로나 지원금’ 더 타내

충남대병원이 허위 명단을 작성해 코로나일구 의료진에게 지급되는 정부 지원금을 더 타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병원 측은 직원들이 받은 지원금 일부를 반강제로 걷기도 했습니다.
  • [1월 14일] 미리보는 KBS뉴스9
    • 입력 2021-01-14 20:30:17
    • 수정2021-01-14 20:36:26
    뉴스
대법, 박근혜 징역 20년…‘국정농단’ 등 사실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이십 년과 벌금 백팔십억 원을 확정했습니다. 비선실세와 공모한 국정농단 대부분과 국정원 특활비 상납이 사실로 확인됐는데, 자세한 판결 내용 전해 드립니다.

5인 집합 금지 연장할 듯…영업 부분 허용 논의

정부가 현행 거리 두기 단계와 다섯 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연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카페와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영업을 부분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줄어든 현장조사…신고했다 오히려 ‘곤욕’

코로나일구가 확산되면서 아동학대 의심 사례 현장조사 비율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학대 신고 의무자조차 신고를 꺼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유 짚어 봅니다.

법원 “박원순 성추행으로 피해자 고통 받아”

법원이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에 대한 성범죄 판결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피해자가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법원은 밝혔습니다.

허위 명단 제출해 ‘코로나 지원금’ 더 타내

충남대병원이 허위 명단을 작성해 코로나일구 의료진에게 지급되는 정부 지원금을 더 타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병원 측은 직원들이 받은 지원금 일부를 반강제로 걷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