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열방센터 조사 방해·검사 거부, 끝까지 책임 물을 것”
입력 2021.01.14 (21:12) 수정 2021.01.14 (21: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선교단체인 경북 상주시 BTJ 열방센터를 통한 코로나 확진자가 700명을 넘어섰습니다.

상주시의 폐쇄명령에 단체 측이 행정소송으로 대응하자, 정부는 구상권 청구를 비롯해 방역 방해에 대한 엄정 조치를 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동엽 기자의 보도.

[리포트]

BTJ열방센터로 들어가는 진입로.

차 속도를 줄이기 위한 장애물이 설치됐고, 한쪽에는 감시초소까지 등장했습니다.

상주시가 24시간 감시하며 출입 차량 정보 등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상주시 관계자 : "자체적으로 자기네들도 조심스럽게 행동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예전보다는 아무래도 들어가는 사람 나오는 사람이 극히 없다고..."]

상주시의 폐쇄 명령에 열방센터 측이 행정소송으로 맞대응하자, 정부는 단호한 대처를 예고했습니다.

역학 조사를 방해하거나 진단 검사를 거부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 등을 통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겁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각 지자체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아내는 한편, 그 과정에서 확인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해 주시기 바랍니다."]

열방센터와 관련한 확진자는 현재까지 713명으로, 방문 추정자가 229명, 추가 전파자가 484명입니다.

양성 확진율이 13%로 평균치의 10배를 넘을 정도로 감염 위험이 높다는 지적입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해 11월부터 방문자를 3천 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는데, 검사를 받은 사람은 절반 정도에 그치고 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온 국민이 평범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서 희생을 치르고 있는 이 엄중한 상황임을 유념하시고 힘든 노력이 헛되는 일이 없도록 조속히 검사를 받아주실 것을..."]

휴대전화를 꺼놓거나 큐알코드로 가짜 기록을 만들어 방문 사실을 숨기는 참석자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사 거부자들에 대해선 방역당국과 자치단체들에 의한 경찰 고발과 수사 의뢰 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화면제공:상주시청/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고석훈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정부 “열방센터 조사 방해·검사 거부, 끝까지 책임 물을 것”
    • 입력 2021-01-14 21:12:54
    • 수정2021-01-14 21:25:22
    뉴스 9
[앵커]

선교단체인 경북 상주시 BTJ 열방센터를 통한 코로나 확진자가 700명을 넘어섰습니다.

상주시의 폐쇄명령에 단체 측이 행정소송으로 대응하자, 정부는 구상권 청구를 비롯해 방역 방해에 대한 엄정 조치를 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동엽 기자의 보도.

[리포트]

BTJ열방센터로 들어가는 진입로.

차 속도를 줄이기 위한 장애물이 설치됐고, 한쪽에는 감시초소까지 등장했습니다.

상주시가 24시간 감시하며 출입 차량 정보 등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상주시 관계자 : "자체적으로 자기네들도 조심스럽게 행동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예전보다는 아무래도 들어가는 사람 나오는 사람이 극히 없다고..."]

상주시의 폐쇄 명령에 열방센터 측이 행정소송으로 맞대응하자, 정부는 단호한 대처를 예고했습니다.

역학 조사를 방해하거나 진단 검사를 거부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 등을 통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겁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각 지자체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아내는 한편, 그 과정에서 확인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해 주시기 바랍니다."]

열방센터와 관련한 확진자는 현재까지 713명으로, 방문 추정자가 229명, 추가 전파자가 484명입니다.

양성 확진율이 13%로 평균치의 10배를 넘을 정도로 감염 위험이 높다는 지적입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해 11월부터 방문자를 3천 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는데, 검사를 받은 사람은 절반 정도에 그치고 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온 국민이 평범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서 희생을 치르고 있는 이 엄중한 상황임을 유념하시고 힘든 노력이 헛되는 일이 없도록 조속히 검사를 받아주실 것을..."]

휴대전화를 꺼놓거나 큐알코드로 가짜 기록을 만들어 방문 사실을 숨기는 참석자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사 거부자들에 대해선 방역당국과 자치단체들에 의한 경찰 고발과 수사 의뢰 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화면제공:상주시청/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고석훈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