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생활기록부 부적정 교사 45명 ‘경고’
입력 2021.01.14 (21:43) 수정 2021.01.14 (21:50)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고입과 대입 수시에 활용되는 학교생활기록부가 부적정하게 작성된 사례가 대거 적발됐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지난해 7월 중고등학교 210곳을 대상으로 학교생활기록부 관리 실태를 감사한 결과 동아리 활동이나 진로활동을 90% 이상 동일하게 작성한 교사 45명을 적발해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기시험 문제를 잘못 출제한 교사 17명에 대해서는 경고와 주의 조치했습니다.
  • 학교생활기록부 부적정 교사 45명 ‘경고’
    • 입력 2021-01-14 21:43:16
    • 수정2021-01-14 21:50:38
    뉴스9(청주)
고입과 대입 수시에 활용되는 학교생활기록부가 부적정하게 작성된 사례가 대거 적발됐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지난해 7월 중고등학교 210곳을 대상으로 학교생활기록부 관리 실태를 감사한 결과 동아리 활동이나 진로활동을 90% 이상 동일하게 작성한 교사 45명을 적발해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기시험 문제를 잘못 출제한 교사 17명에 대해서는 경고와 주의 조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