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TJ열방센터 ‘제주안심코드’ 악용 의혹 논란
입력 2021.01.14 (21:59) 수정 2021.01.14 (22:08)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국적인 집단감염의 고리가 되고 있는 경북 상주 종교시설 BTJ 열방센터와 관련해 제주안심코드가 악용됐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BTJ열방센터 참석 시 숙지사항'이라는 제목으로 제주안심코드 앱을 사용해 거짓방문 이력을 꾸며내는 방법 등을 담은 이메일이 신도 등에게 전송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앞서도 제주안심코드는 QR코드만 촬영하면 방문 장소에 가지 않고도 인증이 가능해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BTJ 열방센터와 관련해 제주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통보한 39명 중 25명이 음성이고, 나머지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거나 경찰과 함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BTJ열방센터 ‘제주안심코드’ 악용 의혹 논란
    • 입력 2021-01-14 21:59:29
    • 수정2021-01-14 22:08:21
    뉴스9(제주)
전국적인 집단감염의 고리가 되고 있는 경북 상주 종교시설 BTJ 열방센터와 관련해 제주안심코드가 악용됐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BTJ열방센터 참석 시 숙지사항'이라는 제목으로 제주안심코드 앱을 사용해 거짓방문 이력을 꾸며내는 방법 등을 담은 이메일이 신도 등에게 전송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앞서도 제주안심코드는 QR코드만 촬영하면 방문 장소에 가지 않고도 인증이 가능해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BTJ 열방센터와 관련해 제주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통보한 39명 중 25명이 음성이고, 나머지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거나 경찰과 함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