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바이든 부양책 기대에도 美금리 불안…다우, 0.22% 하락 마감
입력 2021.01.15 (07:00) 수정 2021.01.15 (07:02)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의 부양책 기대에도 금리 상승에 대한 부담 등으로 하락했습니다.

미 동부시각 1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8.95포인트(0.22%) 하락한 30,991.52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30포인트(0.38%) 떨어진 3,795.5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31포인트(0.12%) 내린 13,112.64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시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내놓을 부양책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 미국 실업 지표 등을 주시했습니다.

증시는 장 중반까지는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미 금리가 장 후반 다시 상승한 데 대한 부담이 작용한 것으으로 풀이됩니다.

미 국채 10년 금리는 파월 의장 발언 도중에 약 1.08%까지 내렸지만, 이후 반등하면서 1.13% 부근으로 올랐습니다.

최근 미 국채 금리의 상승 폭이 커지면서 고성장 기술주 등의 밸류에이션에 부담을 줄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뉴욕증시, 바이든 부양책 기대에도 美금리 불안…다우, 0.22% 하락 마감
    • 입력 2021-01-15 07:00:04
    • 수정2021-01-15 07:02:52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의 부양책 기대에도 금리 상승에 대한 부담 등으로 하락했습니다.

미 동부시각 1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8.95포인트(0.22%) 하락한 30,991.52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30포인트(0.38%) 떨어진 3,795.5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31포인트(0.12%) 내린 13,112.64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시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내놓을 부양책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 미국 실업 지표 등을 주시했습니다.

증시는 장 중반까지는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미 금리가 장 후반 다시 상승한 데 대한 부담이 작용한 것으으로 풀이됩니다.

미 국채 10년 금리는 파월 의장 발언 도중에 약 1.08%까지 내렸지만, 이후 반등하면서 1.13% 부근으로 올랐습니다.

최근 미 국채 금리의 상승 폭이 커지면서 고성장 기술주 등의 밸류에이션에 부담을 줄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