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문중원 기수 관련 한국마사회 간부 첫 기소
입력 2021.01.15 (08:08) 수정 2021.01.15 (09:01)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마사회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문중원 기수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서부지청은 한국마사회 간부와 현직 조교사 등 3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기소된 마사회 간부는 마구간 배정 심사를 앞두고 있던 지난 2018년 8월부터 10월까지 함께 기소된 조교사 2명의 면접 발표 자료를 손봐주는 등 특혜를 주고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故 문중원 기수 관련 한국마사회 간부 첫 기소
    • 입력 2021-01-15 08:08:28
    • 수정2021-01-15 09:01:22
    뉴스광장(부산)
마사회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문중원 기수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서부지청은 한국마사회 간부와 현직 조교사 등 3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기소된 마사회 간부는 마구간 배정 심사를 앞두고 있던 지난 2018년 8월부터 10월까지 함께 기소된 조교사 2명의 면접 발표 자료를 손봐주는 등 특혜를 주고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