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야간 열병식 개최…신형 SLBM 등장
입력 2021.01.15 (09:31) 수정 2021.01.15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어제 저녁 당 대회를 기념해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병식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10월에 이어 3개월 만에 또 열병식을 한 것인데, 새로운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SLBM이 공개됐습니다.

유동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당 8차대회 기념 열병식이 성대하게 거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열병식에는 김정은 위원장도 참석했는데, 검은색 외투와 털모자 차림의 사진도 공개됐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 기념일에 심야 열병식을 한 뒤 3개월 만에 또 열병식을 한 것인데, 당 대회에 맞춰 열병식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 매체는 핵무장력인 전략군 종대와 '수중전략탄도탄'이 등장했다고 보도했는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SLBM인 북극성이 확인됐습니다.

지난 10월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했던 것보다 탄두가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또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지대지 미사일 등도 개량된 신형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성 계열의 대륙간 탄도미사일 ICBM은 공개된 사진 상으로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주석단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등이 자리했습니다.

코로나19와 추운 날씨에도 열병식을 위한 병력 이외에 상당수 북한 주민들도 광장에 모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
  • 北 야간 열병식 개최…신형 SLBM 등장
    • 입력 2021-01-15 09:31:27
    • 수정2021-01-15 10:03:10
    930뉴스
[앵커]

북한이 어제 저녁 당 대회를 기념해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병식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10월에 이어 3개월 만에 또 열병식을 한 것인데, 새로운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SLBM이 공개됐습니다.

유동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당 8차대회 기념 열병식이 성대하게 거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열병식에는 김정은 위원장도 참석했는데, 검은색 외투와 털모자 차림의 사진도 공개됐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 기념일에 심야 열병식을 한 뒤 3개월 만에 또 열병식을 한 것인데, 당 대회에 맞춰 열병식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 매체는 핵무장력인 전략군 종대와 '수중전략탄도탄'이 등장했다고 보도했는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SLBM인 북극성이 확인됐습니다.

지난 10월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했던 것보다 탄두가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또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지대지 미사일 등도 개량된 신형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성 계열의 대륙간 탄도미사일 ICBM은 공개된 사진 상으로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주석단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등이 자리했습니다.

코로나19와 추운 날씨에도 열병식을 위한 병력 이외에 상당수 북한 주민들도 광장에 모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