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안 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추가 확인…출하 연기 권고
입력 2021.01.15 (16:11) 수정 2021.01.15 (16:20) 경제
남해안 일부 해역에서 굴 노로바이러스가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15일) 거제, 통영, 고성 등 경남 해역과 완도, 진도 등 전남 해역에서 생산된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돼 안전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해수부는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된 해역에서 생산되는 굴은 출하를 연기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출하하는 경우에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유통하도록 조치했습니다.

또 각 자치단체에 주요 오염원에 대한 점검과 개선조치를 시행하게 하고 이행여부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소비자들에게 해당지역에서 생산된 굴은 '가열조리용' 표시가 부착된 것을 확인하고 반드시 가열‧조리하여 섭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남해안 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추가 확인…출하 연기 권고
    • 입력 2021-01-15 16:11:23
    • 수정2021-01-15 16:20:28
    경제
남해안 일부 해역에서 굴 노로바이러스가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15일) 거제, 통영, 고성 등 경남 해역과 완도, 진도 등 전남 해역에서 생산된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돼 안전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해수부는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된 해역에서 생산되는 굴은 출하를 연기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출하하는 경우에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유통하도록 조치했습니다.

또 각 자치단체에 주요 오염원에 대한 점검과 개선조치를 시행하게 하고 이행여부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소비자들에게 해당지역에서 생산된 굴은 '가열조리용' 표시가 부착된 것을 확인하고 반드시 가열‧조리하여 섭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