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더 이상 죽이지 마라!” 택배업계, 조건부 설 명절 총파업 예고
입력 2021.01.15 (16:40)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오늘(15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 명절 특수기 전까지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대책이 합의되고 즉시 시행되지 않으면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성욱 전국택배연대 노조 CJ 대한통운 본부장은 "생활 물류 법이 통과됐지만, 분류작업의 책임 소재는 여전히 가려지지 않고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 기구는 택배사들의 합의 파기로 좌초 위기에 놓여 있다. 코로나19 확산과 연말연시 늘어난 물량에 설 명절 특수기까지 더해지면 우리는 또다시 쓰러질 것이다."라고 호소하며, 분류인력 투입과 그에 따른 비용을 택배사가 전액 부담할 것, 야간배송 중단 및 지연배송 허용, 택배 요금 정상화 등을 요구했습니다.

합의 결렬 시 진행될 이번 택배노조 총파업에는 CJ대한통운, 우체국, 한진, 롯데, 로젠 등 5개 택배사 소속 전국택배노조 조합원 5천5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입니다.

전국택배연대 노조 총파업 예고 기자회견 현장입니다.
  • [현장영상] “더 이상 죽이지 마라!” 택배업계, 조건부 설 명절 총파업 예고
    • 입력 2021-01-15 16:40:06
    케이야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오늘(15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 명절 특수기 전까지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대책이 합의되고 즉시 시행되지 않으면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성욱 전국택배연대 노조 CJ 대한통운 본부장은 "생활 물류 법이 통과됐지만, 분류작업의 책임 소재는 여전히 가려지지 않고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 기구는 택배사들의 합의 파기로 좌초 위기에 놓여 있다. 코로나19 확산과 연말연시 늘어난 물량에 설 명절 특수기까지 더해지면 우리는 또다시 쓰러질 것이다."라고 호소하며, 분류인력 투입과 그에 따른 비용을 택배사가 전액 부담할 것, 야간배송 중단 및 지연배송 허용, 택배 요금 정상화 등을 요구했습니다.

합의 결렬 시 진행될 이번 택배노조 총파업에는 CJ대한통운, 우체국, 한진, 롯데, 로젠 등 5개 택배사 소속 전국택배노조 조합원 5천5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입니다.

전국택배연대 노조 총파업 예고 기자회견 현장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