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로 사라진 졸업식…‘아쉽지만 이렇게라도’
입력 2021.01.15 (19:35) 수정 2021.01.15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창 졸업식 시즌인 요즘,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부분 학교가 어쩔 수 없이 졸업식 없는 졸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부 학교에선 아이들에게 마지막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작은 행사도 진행하고 있는데요.

많이 달라진 졸업식 현장, 윤나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텅 빈 교실에 담임 선생님 혼자 원격으로 졸업식을 진행합니다.

["제30회 장수초등학교 졸업식을 시작할게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인천 전 지역 학교들이 비대면 졸업식을 하는 상황.

각자 모니터 앞에 앉아 아쉬운 마음을 나눕니다.

["학교도 많이 못 가고 졸업식도 못 가서 너무 아쉬워요."]

["6년 동안 다녔던 학교를 졸업한다니까 기분이 이상해요."]

선별 진료소처럼 간격을 두고 길게 줄을 선 학생들.

졸업장과 앨범을 받으러 잠시 학교에 들렀습니다.

이마저도 불안해 차에서 받는 학생도 있습니다.

["(하린아, 여기 졸업장이랑 표창장이야.) 고맙습니다."]

마지막 추억을 만들어주려 선생님들이 직접 준비한 포토존.

선물 같은 이벤트에 잠시나마 졸업식 기분을 내 봅니다.

[박채연/장수초 졸업생 : "졸업식을 못해서 아쉬운데 선생님들이 이런 것 준비해 주셔서 감사하고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또 다른 학교에선 교사가 직접 화환으로 변했습니다.

거리 두기 수칙을 지키기 위해 반별로 허락된 시간은 30분씩.

마지막 추억을 남겨 보려고 열심히 사진도 찍고 인사도 나눠봅니다.

[김지은/인천가좌초 교사 : "사상 초유의 비대면 졸업식이잖아요. 추억을 남겨 주고 싶었는데 고민하다가 움직이는 포토존을 하자 해서 준비했습니다. 아이들이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코로나19로 올해는 한자리에 모여 이별의 아쉬움을 나누던 평범했던 졸업식 풍경을 찾아볼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나경입니다.

촬영기자:조용호
  • 코로나로 사라진 졸업식…‘아쉽지만 이렇게라도’
    • 입력 2021-01-15 19:35:55
    • 수정2021-01-15 19:43:21
    뉴스 7
[앵커]

한창 졸업식 시즌인 요즘,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부분 학교가 어쩔 수 없이 졸업식 없는 졸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부 학교에선 아이들에게 마지막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작은 행사도 진행하고 있는데요.

많이 달라진 졸업식 현장, 윤나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텅 빈 교실에 담임 선생님 혼자 원격으로 졸업식을 진행합니다.

["제30회 장수초등학교 졸업식을 시작할게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인천 전 지역 학교들이 비대면 졸업식을 하는 상황.

각자 모니터 앞에 앉아 아쉬운 마음을 나눕니다.

["학교도 많이 못 가고 졸업식도 못 가서 너무 아쉬워요."]

["6년 동안 다녔던 학교를 졸업한다니까 기분이 이상해요."]

선별 진료소처럼 간격을 두고 길게 줄을 선 학생들.

졸업장과 앨범을 받으러 잠시 학교에 들렀습니다.

이마저도 불안해 차에서 받는 학생도 있습니다.

["(하린아, 여기 졸업장이랑 표창장이야.) 고맙습니다."]

마지막 추억을 만들어주려 선생님들이 직접 준비한 포토존.

선물 같은 이벤트에 잠시나마 졸업식 기분을 내 봅니다.

[박채연/장수초 졸업생 : "졸업식을 못해서 아쉬운데 선생님들이 이런 것 준비해 주셔서 감사하고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또 다른 학교에선 교사가 직접 화환으로 변했습니다.

거리 두기 수칙을 지키기 위해 반별로 허락된 시간은 30분씩.

마지막 추억을 남겨 보려고 열심히 사진도 찍고 인사도 나눠봅니다.

[김지은/인천가좌초 교사 : "사상 초유의 비대면 졸업식이잖아요. 추억을 남겨 주고 싶었는데 고민하다가 움직이는 포토존을 하자 해서 준비했습니다. 아이들이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코로나19로 올해는 한자리에 모여 이별의 아쉬움을 나누던 평범했던 졸업식 풍경을 찾아볼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나경입니다.

촬영기자:조용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