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고 싶다” 전국택배노조 설 연휴 전 총파업 예고
입력 2021.01.15 (21:45) 수정 2021.01.15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 연휴를 앞두고 전국택배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물량이 급증하는 설 연휴, 택배기사들의 과로를 막기위한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게 이윤데요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었는데, 별반 달라진 건 없어 보입니다.​

허효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연말, 택배를 배송하다 쓰러진 한진택배 기사 김 모 씨, 아직도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불과 하루 뒤에는 롯데택배 기사 박 모 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과로로 쓰러지거나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택배기사는 모두 5명.

택배사들이 앞다퉈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의 모습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전국택배노조가 물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유성욱/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 본부장 : "코로나19 확산과 연말연시 늘어난 택배물량에 설 명절 특수기까지 더해지면 우리들은 또 다시 쓰러질 것입니다. 택배노동자를 살릴 수 있는 근본적 해결대책과 대책 이행을 강제할 방안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업계가 약속한대로 분류 인력을 즉각 투입해달라는 겁니다.

야간배송 중단과 택배요금 현실화도 요구 조건입니다.

또 택배분류 비용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진경호/전국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 : "(CJ대한통운의 경우 분류비용) 30%가 원청이 부담하고 70%는 대리점연합회에 전가시키고 있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이 비용을 다시 택배기사들에게 전가시키는…"]

노조는 일단 19일 열리는 사회적합의기구 2차 회의를 합의 기한으로 제시했습니다.

이 때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다음 주 파업 찬반투표를 거쳐 오는 27일부터 5천5백여 명의 택배기사가 일손을 멈출 것이라고 노조는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촬영기자:박진경 조은경/영상편집:김유진
  • “살고 싶다” 전국택배노조 설 연휴 전 총파업 예고
    • 입력 2021-01-15 21:45:27
    • 수정2021-01-15 21:58:48
    뉴스 9
[앵커]

설 연휴를 앞두고 전국택배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물량이 급증하는 설 연휴, 택배기사들의 과로를 막기위한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게 이윤데요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었는데, 별반 달라진 건 없어 보입니다.​

허효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연말, 택배를 배송하다 쓰러진 한진택배 기사 김 모 씨, 아직도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불과 하루 뒤에는 롯데택배 기사 박 모 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과로로 쓰러지거나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택배기사는 모두 5명.

택배사들이 앞다퉈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의 모습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전국택배노조가 물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유성욱/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 본부장 : "코로나19 확산과 연말연시 늘어난 택배물량에 설 명절 특수기까지 더해지면 우리들은 또 다시 쓰러질 것입니다. 택배노동자를 살릴 수 있는 근본적 해결대책과 대책 이행을 강제할 방안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업계가 약속한대로 분류 인력을 즉각 투입해달라는 겁니다.

야간배송 중단과 택배요금 현실화도 요구 조건입니다.

또 택배분류 비용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진경호/전국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 : "(CJ대한통운의 경우 분류비용) 30%가 원청이 부담하고 70%는 대리점연합회에 전가시키고 있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이 비용을 다시 택배기사들에게 전가시키는…"]

노조는 일단 19일 열리는 사회적합의기구 2차 회의를 합의 기한으로 제시했습니다.

이 때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다음 주 파업 찬반투표를 거쳐 오는 27일부터 5천5백여 명의 택배기사가 일손을 멈출 것이라고 노조는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촬영기자:박진경 조은경/영상편집:김유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