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성1호기 ‘자료 삭제 혐의’ 공무원 재판 한 달 연기
입력 2021.01.15 (22:02) 수정 2021.01.15 (22:0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월성 원전 자료 삭제 혐의로 기소된 공무원들에 대한 첫 재판이 검찰 요청으로 한 달여 미뤄졌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1부는 오는 26일로 예정돼 있던 산업통상자원부 국장급 공무원 53살 A 씨 등 3명에 대한 사건 공판 준비 절차를 연기해 오는 3월 9일에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대전지검은 지난 8일 해당 사건의 기일 변경을 신청하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보낸 것으로 파악됐으며 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 월성1호기 ‘자료 삭제 혐의’ 공무원 재판 한 달 연기
    • 입력 2021-01-15 22:02:57
    • 수정2021-01-15 22:09:16
    뉴스9(대전)
월성 원전 자료 삭제 혐의로 기소된 공무원들에 대한 첫 재판이 검찰 요청으로 한 달여 미뤄졌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1부는 오는 26일로 예정돼 있던 산업통상자원부 국장급 공무원 53살 A 씨 등 3명에 대한 사건 공판 준비 절차를 연기해 오는 3월 9일에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대전지검은 지난 8일 해당 사건의 기일 변경을 신청하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보낸 것으로 파악됐으며 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