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거리두기 2주 연장…일부 다중이용시설 영업 허용
입력 2021.01.16 (17:10) 수정 2021.01.16 (17:1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그대로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그동안 영업이 중단됐던 헬스장과 학원 등은 조건부로 영업이 재개되고, 카페와 교회도 운영 제한이 일부 완화됩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재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더 연장됩니다.

정부는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수도권은 5인 이상 모임금지와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그대로 유지됩니다.

다만, 전국의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운영이 재개됩니다.

헬스장과 노래방, 학원 등은 8제곱미터당 1명만 이용한다는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킨다는 조건 하에 운영이 재개됩니다.

향후 상황이 나아지면 4제곱미터당 1명으로 조건을 더 완화하는 것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또 방역기준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온 카페와 종교시설의 운영도 일부 완화됩니다.

카페도 식당처럼 밤 9시까지는 매장 내 취식이 허용되고, 교회와 성당, 사찰에선 요일과 상관없이 수도권은 전체 좌석의 10% 이내에서, 비수도권은 20% 이내에서 대면활동이 허용됩니다.

정부는 확진자가 감소 추세에 있지만, 방역조치를 완화하면 다시 재확산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요양시설,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데다 개인 간 감염도 꾸준해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 같은 방침은 모레, 18일부터 적용돼 오는 31일 자정까지 이어집니다.

정부는 이번 방침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을 덜기엔 부족함을 알고 있다며, 다음 달 백신 도입 전까지 한 번 더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
  • 수도권 거리두기 2주 연장…일부 다중이용시설 영업 허용
    • 입력 2021-01-16 17:10:35
    • 수정2021-01-16 17:16:52
    뉴스 5
[앵커]

정부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그대로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그동안 영업이 중단됐던 헬스장과 학원 등은 조건부로 영업이 재개되고, 카페와 교회도 운영 제한이 일부 완화됩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재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더 연장됩니다.

정부는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수도권은 5인 이상 모임금지와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그대로 유지됩니다.

다만, 전국의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운영이 재개됩니다.

헬스장과 노래방, 학원 등은 8제곱미터당 1명만 이용한다는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킨다는 조건 하에 운영이 재개됩니다.

향후 상황이 나아지면 4제곱미터당 1명으로 조건을 더 완화하는 것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또 방역기준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온 카페와 종교시설의 운영도 일부 완화됩니다.

카페도 식당처럼 밤 9시까지는 매장 내 취식이 허용되고, 교회와 성당, 사찰에선 요일과 상관없이 수도권은 전체 좌석의 10% 이내에서, 비수도권은 20% 이내에서 대면활동이 허용됩니다.

정부는 확진자가 감소 추세에 있지만, 방역조치를 완화하면 다시 재확산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요양시설,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데다 개인 간 감염도 꾸준해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 같은 방침은 모레, 18일부터 적용돼 오는 31일 자정까지 이어집니다.

정부는 이번 방침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을 덜기엔 부족함을 알고 있다며, 다음 달 백신 도입 전까지 한 번 더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