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앞으로 2주 상황 주시…필요시 방역조치 추가 조정도”
입력 2021.01.17 (16:47) 수정 2021.01.17 (17:06)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 조치와 관련해 “정부는 앞으로 2주 간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겠다”며 “필요하다면 방역 조치의 추가 조정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각계와 끊임없이 소통하는 동시에 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방안도 계속 고민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는 어제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 ‘5인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2주 더 연장하는 조치를 발표하고, 헬스장과 노래연습장 등 일부에 대해서는 이용 시간과 인원 제한을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는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아직 확실한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상황에서 방역만 생각했다면 기존의 강력한 조치를 유지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민생의 절박함과 계속된 거리두기로 지치신 국민을 외면할 수 없어 고민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방역기준을 제시하는 것은 정부지만, 실제 이행과 실천의 주인공은 국민 여러분”이라며 “조금만 힘내달라고 다시 말씀드리는 것이 송구스럽지만 철저한 이행과 실천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정 총리 “앞으로 2주 상황 주시…필요시 방역조치 추가 조정도”
    • 입력 2021-01-17 16:47:40
    • 수정2021-01-17 17:06:40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 조치와 관련해 “정부는 앞으로 2주 간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겠다”며 “필요하다면 방역 조치의 추가 조정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각계와 끊임없이 소통하는 동시에 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방안도 계속 고민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는 어제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 ‘5인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2주 더 연장하는 조치를 발표하고, 헬스장과 노래연습장 등 일부에 대해서는 이용 시간과 인원 제한을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는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아직 확실한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상황에서 방역만 생각했다면 기존의 강력한 조치를 유지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민생의 절박함과 계속된 거리두기로 지치신 국민을 외면할 수 없어 고민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방역기준을 제시하는 것은 정부지만, 실제 이행과 실천의 주인공은 국민 여러분”이라며 “조금만 힘내달라고 다시 말씀드리는 것이 송구스럽지만 철저한 이행과 실천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