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세르비아,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유럽 처음
입력 2021.01.21 (07:34) 수정 2021.01.21 (07:35) 국제
발칸반도의 세르비아가 현지시간 19일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세르비아는 수도 베오그라드를 비롯해 300여개 곳에서 중국 제약사 시노팜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유럽 대륙에서 시노팜 백신 접종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알렉산다르 부치치 대통령과 일부 정부 고위 관료들도 이번 주말 시노팜 백신을 맞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세르비아는 16일 항공기를 이용해 중국에서 100만 도스(1회 접종분) 규모의 시노팜 백신을 들여왔습니다.

세르비아는 현재 시노팜 백신 외에 미국 제약사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 및 러시아제 스푸트니크V 백신 5만5천 도스를 확보한 상태이며, 향후 이 세 종류의 백신 600만 도스를 추가로 들여올 예정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인구 870만 명인 세르비아에서는 지난달 24일 접종 개시 이래 이달 중순까지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 등을 중심으로 2만 500여 명이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제실시간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0일 현재 세르비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37만7천445명, 사망자 수는 3천810명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세르비아, 중국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유럽 처음
    • 입력 2021-01-21 07:34:03
    • 수정2021-01-21 07:35:13
    국제
발칸반도의 세르비아가 현지시간 19일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세르비아는 수도 베오그라드를 비롯해 300여개 곳에서 중국 제약사 시노팜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유럽 대륙에서 시노팜 백신 접종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알렉산다르 부치치 대통령과 일부 정부 고위 관료들도 이번 주말 시노팜 백신을 맞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세르비아는 16일 항공기를 이용해 중국에서 100만 도스(1회 접종분) 규모의 시노팜 백신을 들여왔습니다.

세르비아는 현재 시노팜 백신 외에 미국 제약사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 및 러시아제 스푸트니크V 백신 5만5천 도스를 확보한 상태이며, 향후 이 세 종류의 백신 600만 도스를 추가로 들여올 예정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인구 870만 명인 세르비아에서는 지난달 24일 접종 개시 이래 이달 중순까지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 등을 중심으로 2만 500여 명이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제실시간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0일 현재 세르비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37만7천445명, 사망자 수는 3천810명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