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브라질, 리우 카니발…“올해는 개최 어려울 것”
입력 2021.01.22 (04:01) 수정 2021.01.22 (04:01) 국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올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니발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에두아르두 파이스 리우데자네이루 시장은 21일(현지시간)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카니발 축제 개최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파이스 시장은 "카니발은 삼바학교와 공공기관, 관련 단체들의 치밀한 준비가 필요하지만 지금은 사실상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라면서 "우리가 올해 중반으로 예정된 카니발을 개최하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사실을 시민들에게 알린다"고 말했습니다.

상파울루 등 다른 도시의 카니발 개최도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카니발은 2월 15일부터 거리 행사로 시작해 3월 초까지 축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카니발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공론화되지는 못했고, 이후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뒤늦게 카니발을 취소하지 않은 것을 탓하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전날까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63만 8249명, 누적 사망자는 21만 283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인도에 이어 세 번째이며, 사망자는 미국 다음으로 많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브라질, 리우 카니발…“올해는 개최 어려울 것”
    • 입력 2021-01-22 04:01:24
    • 수정2021-01-22 04:01:39
    국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올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니발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에두아르두 파이스 리우데자네이루 시장은 21일(현지시간)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카니발 축제 개최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파이스 시장은 "카니발은 삼바학교와 공공기관, 관련 단체들의 치밀한 준비가 필요하지만 지금은 사실상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라면서 "우리가 올해 중반으로 예정된 카니발을 개최하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사실을 시민들에게 알린다"고 말했습니다.

상파울루 등 다른 도시의 카니발 개최도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카니발은 2월 15일부터 거리 행사로 시작해 3월 초까지 축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카니발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공론화되지는 못했고, 이후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뒤늦게 카니발을 취소하지 않은 것을 탓하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전날까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63만 8249명, 누적 사망자는 21만 283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인도에 이어 세 번째이며, 사망자는 미국 다음으로 많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