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투기 조사 한 달 ‘효과’…“전주시 단속 ‘고삐’”
입력 2021.01.22 (07:34) 수정 2021.01.22 (08:59)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투기가 의심되는 전주지역 아파트 거래에 대해 집중 단속에 나선 전주시 소식, 계속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속내를 들여다보니, 최근 1년 동안 전주에서 아파트를 거래한 3명 중 1명은 외지인이었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단속이 더 강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이종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몇 달 사이 일부 가구가 3∼4억 원 오른 비정상적인 가격으로 거래되면서 투기가 의심돼온 신도심 아파트 단집니다.

이상 거래 현상이 잇따라 포착되면서, 급기야 정부는 지난달 전주 전역을 투기조정대상 지역으로 묶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전주시가 신도심 중심으로 투기 조사를 해보니, 한 달도 안 돼 75건의 불법거래가 적발됐습니다.

단속 이후 약속이나 한 듯 거래가 사라졌는데, 최근 들어 신도심은 물론, 동반 가격 상승효과를 누렸던 주변 아파트까지 서서히 시장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전주시가 아파트 투기 단속을 강화한 이후 일부 아파트의 경우 기존 시세보다 5∼6천만 원가량 낮춘 급매물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주시 부동산 모니터링 요원/음성변조 : "급매 건으로 나오는 것들은 거의 5천에서 1억 정도씩 차이가 날 정도로 급하신 분들이 매물을 내놓고 있고…."]

투기 정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상 징후가 나타났던 지난 1년여 동안 전주지역 아파트 거래자의 3분의 1이 외지인이었고,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투기가 의심되는 전북 외 다른 지역 사람이었습니다.

이 기간 다섯 채 이상 아파트를 사들인 거래자도 70명이 넘었습니다.

한 통장에서 거래됐지만, 명의는 여럿인 경우가 있었는가 하면, 가족 구성원 돈을 걷어서 아파트를 산 편법 증여 사례도 여럿 적발됐습니다.

[유진선/전주시 아파트거래 특별조사단 팀장 : "공인중개사 불법행위들도 많이 적발하려고 공인중개사들도 특별히 채용했거든요. 단속하면서 실거래 정밀조사도 하면서 두 개를 겸해서 단속할 계획입니다."]

전주시는 부동산 전문가 2명을 추가로 고용하는 등 당분간 아파트 투기 단속에 고삐를 더 죌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그래픽:김종훈
  • 아파트 투기 조사 한 달 ‘효과’…“전주시 단속 ‘고삐’”
    • 입력 2021-01-22 07:34:52
    • 수정2021-01-22 08:59:45
    뉴스광장(전주)
[앵커]

투기가 의심되는 전주지역 아파트 거래에 대해 집중 단속에 나선 전주시 소식, 계속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속내를 들여다보니, 최근 1년 동안 전주에서 아파트를 거래한 3명 중 1명은 외지인이었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단속이 더 강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이종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몇 달 사이 일부 가구가 3∼4억 원 오른 비정상적인 가격으로 거래되면서 투기가 의심돼온 신도심 아파트 단집니다.

이상 거래 현상이 잇따라 포착되면서, 급기야 정부는 지난달 전주 전역을 투기조정대상 지역으로 묶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전주시가 신도심 중심으로 투기 조사를 해보니, 한 달도 안 돼 75건의 불법거래가 적발됐습니다.

단속 이후 약속이나 한 듯 거래가 사라졌는데, 최근 들어 신도심은 물론, 동반 가격 상승효과를 누렸던 주변 아파트까지 서서히 시장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전주시가 아파트 투기 단속을 강화한 이후 일부 아파트의 경우 기존 시세보다 5∼6천만 원가량 낮춘 급매물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주시 부동산 모니터링 요원/음성변조 : "급매 건으로 나오는 것들은 거의 5천에서 1억 정도씩 차이가 날 정도로 급하신 분들이 매물을 내놓고 있고…."]

투기 정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상 징후가 나타났던 지난 1년여 동안 전주지역 아파트 거래자의 3분의 1이 외지인이었고,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투기가 의심되는 전북 외 다른 지역 사람이었습니다.

이 기간 다섯 채 이상 아파트를 사들인 거래자도 70명이 넘었습니다.

한 통장에서 거래됐지만, 명의는 여럿인 경우가 있었는가 하면, 가족 구성원 돈을 걷어서 아파트를 산 편법 증여 사례도 여럿 적발됐습니다.

[유진선/전주시 아파트거래 특별조사단 팀장 : "공인중개사 불법행위들도 많이 적발하려고 공인중개사들도 특별히 채용했거든요. 단속하면서 실거래 정밀조사도 하면서 두 개를 겸해서 단속할 계획입니다."]

전주시는 부동산 전문가 2명을 추가로 고용하는 등 당분간 아파트 투기 단속에 고삐를 더 죌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그래픽:김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