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울’의 위로 통할까
입력 2021.01.22 (09:03) 연합뉴스
픽사의 신작 애니메이션 '소울'이 텅 빈 극장으로 관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작품성과 재미, 감동까지 고루 갖춘 '소울'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와 신작 기근으로 역대 최저 관객을 경신하며 최악의 고비를 지나온 극장가에 훈풍을 불어넣을 작품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소울'은 20일 개봉 첫날 6만여명(점유율 85%), 둘째 날 4만3천여명(점유율 78.8%)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섰다.

'소울'은 평생 꿈꿔 왔던 밴드와 공연하게 된 날 '태어나기 전 세상'으로 떨어진 뉴욕의 음악 교사 조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를 만나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로 일상의 소중함과 가치를 일깨운다.

공포 영화 '커넥트', 판타지 호러 '모추어리 컬렉션', 방글라데시의 체스 천재 소년의 이야기 '파힘' 등이 새로 개봉해 순위권에 진입했지만, 관객 수는 수백∼1천명대다.

현재 예매율은 '소울'이 53.9%, 오는 27일 개봉을 앞둔 일본의 히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이 23.5%다.
  • ‘소울’의 위로 통할까
    • 입력 2021-01-22 09:03:44
    연합뉴스
픽사의 신작 애니메이션 '소울'이 텅 빈 극장으로 관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작품성과 재미, 감동까지 고루 갖춘 '소울'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와 신작 기근으로 역대 최저 관객을 경신하며 최악의 고비를 지나온 극장가에 훈풍을 불어넣을 작품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소울'은 20일 개봉 첫날 6만여명(점유율 85%), 둘째 날 4만3천여명(점유율 78.8%)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섰다.

'소울'은 평생 꿈꿔 왔던 밴드와 공연하게 된 날 '태어나기 전 세상'으로 떨어진 뉴욕의 음악 교사 조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를 만나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로 일상의 소중함과 가치를 일깨운다.

공포 영화 '커넥트', 판타지 호러 '모추어리 컬렉션', 방글라데시의 체스 천재 소년의 이야기 '파힘' 등이 새로 개봉해 순위권에 진입했지만, 관객 수는 수백∼1천명대다.

현재 예매율은 '소울'이 53.9%, 오는 27일 개봉을 앞둔 일본의 히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이 23.5%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