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칠승 “자영업자 손실보상제 도입 필요”
입력 2021.01.22 (10:12) 수정 2021.01.22 (10:22) 경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코로나19에 따른 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전해주는 손실보상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권 후보자는 오늘(22일) 오전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첫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손실보상제 자체는 도입이 필요하다”며 “어떤 수준으로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가는 논쟁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후보자는 장관 후보 지명 소감으로 “중소기업, 소상공인, 전통시장에서 장사하는 분들의 어려운 점을 많이 담아 애로를 타파할 방안을 차분하고 공손하게 찾아 청문회를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오늘 소상공인과 관련한 내용을 첫 번째 업무보고로 잡았다. 청문회 때 자세한 내용과 소견을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후보자는 중기부가 잘한 정책 혹은 더 잘해야 할 정책을 묻는 말에는 “중기부는 지원 부처인데 박영선 전 장관이 지원 체계를 아주 잘 마련하셨다”며 “지원 체계를 좀 더 신속하고 현장에 맞게 고칠 부분이 있다면 고치겠다”고 답했습니다.

권 후보자는 이번 개각에 따른 신임 장관 후보자들이 ‘친문(친문재인)’ 인사들로만 구성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야당에서 그런 비판이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며 “장관으로 취임하면 그런 부분을 잘 고려해서 언행에 좀 더 신중하고 직무에 더 충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권칠승 “자영업자 손실보상제 도입 필요”
    • 입력 2021-01-22 10:12:53
    • 수정2021-01-22 10:22:59
    경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코로나19에 따른 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전해주는 손실보상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권 후보자는 오늘(22일) 오전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첫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손실보상제 자체는 도입이 필요하다”며 “어떤 수준으로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가는 논쟁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후보자는 장관 후보 지명 소감으로 “중소기업, 소상공인, 전통시장에서 장사하는 분들의 어려운 점을 많이 담아 애로를 타파할 방안을 차분하고 공손하게 찾아 청문회를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오늘 소상공인과 관련한 내용을 첫 번째 업무보고로 잡았다. 청문회 때 자세한 내용과 소견을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후보자는 중기부가 잘한 정책 혹은 더 잘해야 할 정책을 묻는 말에는 “중기부는 지원 부처인데 박영선 전 장관이 지원 체계를 아주 잘 마련하셨다”며 “지원 체계를 좀 더 신속하고 현장에 맞게 고칠 부분이 있다면 고치겠다”고 답했습니다.

권 후보자는 이번 개각에 따른 신임 장관 후보자들이 ‘친문(친문재인)’ 인사들로만 구성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야당에서 그런 비판이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며 “장관으로 취임하면 그런 부분을 잘 고려해서 언행에 좀 더 신중하고 직무에 더 충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