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폭탄 테러로 140여 명 사상…IS 소행 추정
입력 2021.01.22 (10:48) 수정 2021.01.22 (11:0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현지시간 21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시장에서 연쇄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30여 명이 숨지고 110여 명이 다쳤습니다.

한 남성이 배가 아프다며 쓰러져 사람들을 불러 모은 뒤, 입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린 건데요.

폭발 이후 부상자들을 돕기 위해 사람이 모여들자 또 다른 남성이 두 번째 폭탄을 터뜨리면서 피해가 더 커졌습니다.

이라크군은 이슬람 무장단체 IS의 잔당 세력이 이번 테러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 이라크, 폭탄 테러로 140여 명 사상…IS 소행 추정
    • 입력 2021-01-22 10:48:51
    • 수정2021-01-22 11:00:46
    지구촌뉴스
현지시간 21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시장에서 연쇄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30여 명이 숨지고 110여 명이 다쳤습니다.

한 남성이 배가 아프다며 쓰러져 사람들을 불러 모은 뒤, 입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린 건데요.

폭발 이후 부상자들을 돕기 위해 사람이 모여들자 또 다른 남성이 두 번째 폭탄을 터뜨리면서 피해가 더 커졌습니다.

이라크군은 이슬람 무장단체 IS의 잔당 세력이 이번 테러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