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금융위,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 만기 재연장 추진
입력 2021.01.22 (16:39) 수정 2021.01.22 (16:41)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를 다시 연장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소확행위원회와 금융위원회는 오늘(22일) 국회에서 금융소비자 비용 절감 협약식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아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서에는 대출 당시보다 신용 상태가 나아진 경우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금리 인하 요구권' 홍보 TF를 결성한다는 내용과, 지난해 당정이 20%로 내리기로 한 법정 최고금리를 올해 7월부터 시행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채무자가 빚을 갚기 어려우면 금융사에 채무 조정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채무조정요청권' 법제화도 빠르게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금리 인하 요구권에 대해 "제도가 있어도 몰라서 혜택 못 받는 일이 없어야"한다며 "다른 과제들도 절실히 필요한데, 후속 절차를 잘 이행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금융위원회 김태현 사무처장은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 연장은 금융권의 감내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달 말까지 금융권과 교감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금융위,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 만기 재연장 추진
    • 입력 2021-01-22 16:39:41
    • 수정2021-01-22 16:41:16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를 다시 연장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소확행위원회와 금융위원회는 오늘(22일) 국회에서 금융소비자 비용 절감 협약식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아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서에는 대출 당시보다 신용 상태가 나아진 경우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금리 인하 요구권' 홍보 TF를 결성한다는 내용과, 지난해 당정이 20%로 내리기로 한 법정 최고금리를 올해 7월부터 시행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채무자가 빚을 갚기 어려우면 금융사에 채무 조정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채무조정요청권' 법제화도 빠르게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금리 인하 요구권에 대해 "제도가 있어도 몰라서 혜택 못 받는 일이 없어야"한다며 "다른 과제들도 절실히 필요한데, 후속 절차를 잘 이행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금융위원회 김태현 사무처장은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 연장은 금융권의 감내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달 말까지 금융권과 교감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