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 재택 숙직제’…역차별 논란 속 전면 중단
입력 2021.01.22 (21:43) 수정 2021.01.22 (22:06)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대전의 한 교육지원청이 도입한 '여성 재택 숙직제'가 남성 역차별 논란 속에 시행 한 달도 안 돼 전면 중단됐습니다.

관행으로 굳어진 숙직 제도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와 인식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전 동부교육지원청이 올해 처음으로 도입했던 '여성 재택 숙직제'.

여성공무원 2명이 함께 조를 이뤄 밤 9시 정도까지 당직실에서 추가 근무를 한 뒤 이후 집에서 대기하는 형탭니다.

그동안 남성 직원들만 야간 숙직 빈도가 잦아 업무 공백으로까지 이어지자, 그 부담을 덜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하지만 여성만 집에서 숙직을 한다는 남성 역차별 논란이 불거지면서 한 달도 안 돼 전면 중단됐습니다.

[이대성/대전 동부교육지원청 운영지원과장 : "(숙직제도) 여건 개선을 위한 행정 일환이었는데, 이 자체를 성평등 문제로만 봤기 때문에 좀 안타깝다 생각합니다."]

남녀간 숙직 구분 여부는 다른 기관에서도 큰 고민거리입니다.

하지만 청사 내 방범시스템과 비상 직원 연락망이 구축돼 있는 만큼, 숙직이나 야간 당직 근무의 비효율성 논의도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충남 지역은 각 교육지원청이 숙직을 없애고 야간 전담 인력을 채용해 활용중입니다.

또 숙직이 꼭 필요한 기관들은 임산부를 제외하고는 남녀 모두 참여해 불평등 논쟁을 없애고 업무 부담을 덜고 있습니다.

[이소담/대전 서구청 직원 : "숙직 주기가 남자, 여자 같이 함으로써 개선이 많이 됐어요. 그래서 행정의 공백이 최소화된 상황이기 때문에…."]

성별에 따른 업무 구분이 무색해진 시대, 효율적이고 모두가 공감하는 '운영의 묘'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 ‘여성 재택 숙직제’…역차별 논란 속 전면 중단
    • 입력 2021-01-22 21:43:10
    • 수정2021-01-22 22:06:36
    뉴스9(대전)
[앵커]

최근 대전의 한 교육지원청이 도입한 '여성 재택 숙직제'가 남성 역차별 논란 속에 시행 한 달도 안 돼 전면 중단됐습니다.

관행으로 굳어진 숙직 제도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와 인식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전 동부교육지원청이 올해 처음으로 도입했던 '여성 재택 숙직제'.

여성공무원 2명이 함께 조를 이뤄 밤 9시 정도까지 당직실에서 추가 근무를 한 뒤 이후 집에서 대기하는 형탭니다.

그동안 남성 직원들만 야간 숙직 빈도가 잦아 업무 공백으로까지 이어지자, 그 부담을 덜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하지만 여성만 집에서 숙직을 한다는 남성 역차별 논란이 불거지면서 한 달도 안 돼 전면 중단됐습니다.

[이대성/대전 동부교육지원청 운영지원과장 : "(숙직제도) 여건 개선을 위한 행정 일환이었는데, 이 자체를 성평등 문제로만 봤기 때문에 좀 안타깝다 생각합니다."]

남녀간 숙직 구분 여부는 다른 기관에서도 큰 고민거리입니다.

하지만 청사 내 방범시스템과 비상 직원 연락망이 구축돼 있는 만큼, 숙직이나 야간 당직 근무의 비효율성 논의도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충남 지역은 각 교육지원청이 숙직을 없애고 야간 전담 인력을 채용해 활용중입니다.

또 숙직이 꼭 필요한 기관들은 임산부를 제외하고는 남녀 모두 참여해 불평등 논쟁을 없애고 업무 부담을 덜고 있습니다.

[이소담/대전 서구청 직원 : "숙직 주기가 남자, 여자 같이 함으로써 개선이 많이 됐어요. 그래서 행정의 공백이 최소화된 상황이기 때문에…."]

성별에 따른 업무 구분이 무색해진 시대, 효율적이고 모두가 공감하는 '운영의 묘'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