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코로나19 확진 연일 5천 명선…자민당 전 간사장도 감염
입력 2021.01.22 (22:10) 수정 2021.01.22 (23:09) 국제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5천 명대로 나오고 있습니다.

22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감염자는 도쿄 천175명을 포함해 5천34명(오후 8시 기준)으로 집계됐다고 NHK 방송은 전했습니다.

하루 확진자가 5천 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19일 이후 나흘째입니다.

7천800명을 넘어 역대 최다치를 기록한 지난 8일(긴급사태 발효일)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긴 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의료 운영에 부담을 주는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7일까지 시한으로 수도 도쿄 등 11개 광역지역에 발효된 긴급사태가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35만 7천 명대로 늘어났고, 사망자는 하루 새 108명 늘어 4천994명, 중증환자는 천1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한편, 22일 발표된 확진자 중에는 중의원 의원인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63) 전 자민당 간사장이 포함됐습니다.

아베 내각에서 환경상 등을 역임한 이시하라 의원은 의원 11명이 속한 자민당 내 소규모 파벌을 이끌고 있습니다.

이시하라 의원을 포함한 일본 국회의원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日 코로나19 확진 연일 5천 명선…자민당 전 간사장도 감염
    • 입력 2021-01-22 22:10:36
    • 수정2021-01-22 23:09:47
    국제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5천 명대로 나오고 있습니다.

22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감염자는 도쿄 천175명을 포함해 5천34명(오후 8시 기준)으로 집계됐다고 NHK 방송은 전했습니다.

하루 확진자가 5천 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19일 이후 나흘째입니다.

7천800명을 넘어 역대 최다치를 기록한 지난 8일(긴급사태 발효일)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긴 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의료 운영에 부담을 주는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7일까지 시한으로 수도 도쿄 등 11개 광역지역에 발효된 긴급사태가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35만 7천 명대로 늘어났고, 사망자는 하루 새 108명 늘어 4천994명, 중증환자는 천1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한편, 22일 발표된 확진자 중에는 중의원 의원인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63) 전 자민당 간사장이 포함됐습니다.

아베 내각에서 환경상 등을 역임한 이시하라 의원은 의원 11명이 속한 자민당 내 소규모 파벌을 이끌고 있습니다.

이시하라 의원을 포함한 일본 국회의원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