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름다운 청년’ 故 이수현을 기억하십니까?
입력 2021.01.26 (17:46) 수정 2021.01.26 (18:22) 취재K
2001년 일본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이수현씨의 부모가 아들의 영정과 유해를 들고 있다. <이수현,1월의 햇살>2001년 일본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이수현씨의 부모가 아들의 영정과 유해를 들고 있다. <이수현,1월의 햇살>

여기 아들의 영정을 들고 오열하는 어머니가 있습니다. 그 옆에 선 남성은 아버지입니다.
아들의 유해를 들고 말없이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이곳은 2001년 일본 도쿄의 신오쿠보역입니다.

사진 속 청년은 이 부부의 아들 ‘이수현’입니다.

아들은 사진 속 아버지가 내려다보고 있는 저 아래 선로로 뛰어들었습니다.

생면부지의 일본인을 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달려오는 전동차에도 고민하지 않고 택한 행동이었습니다.

이씨와 이씨와 함께 뛰어내린 일본인, 선로에 떨어진 이 모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딱 20년이 흘렀습니다.

이 씨가 영면에 든 부산시립공원묘지를 어머니가 찾았습니다.

일주일에도 시간이 날 때면 몇 번이고 아들의 묘지를 찾는다는 어머니. 작은 잡초마저 손으로 뜯어낸 어머니의 관리 탓에 이 씨의 묘 주변에는 잔디만 가지런히 돋았습니다.

비석에 새겨진 사진 속 아들은 스물일곱 그때 모습 그대로인데 어머니는 일흔둘이 됐습니다. 겨울비가 2년 전 그토록 그리워하던 아들의 곁으로 떠난 아버지의 묘지까지 적셨습니다.

26일 오전 열린 ‘의사 이수현 20주기 추모식’에는 제법 굵은 비가 내렸습니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국적’이 아닌 ‘사람’을 구하려 했던 이수현 기억해주길”

생전 음악을 사랑했던 이 씨와 함께 밴드를 했던 친구 장현정씨가 말했습니다.

“수현이는 일본인이라서 구한 것도 아니고 한국인이라서 구한 것도 아니고 인간이기 때문에, 위험에 처한 인간이기 때문에 움직였던 거죠. 저는 더도 덜도 말고 그 뭔가 아주 담백하지만 정말 아무나 할 수 없는 그런 인간애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봤으면 좋겠어요”

일본 측의 마음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였습니다. 일본을 대표해서는 마루야마 코우헤이 주 부산일본 총영사가 추모식을 찾았습니다. NHK 등 일본 언론도 다수 현장 취재에 나섰습니다.

마루야마 총영사는 “눈앞에 생명을 구하려 했던 이 씨는 앞으로도 영원히 한일 관계를 밝혀 비춰주는 햇살로 양국의 가교로 계속 남아있을 것”이라는 조사를 낭독했습니다.

아들의 사고 이후 2002년 월드컵과 부산 아시안게임, ‘한류’를 거치며 가까워진 두 나라는 다시 멀어졌습니다. 매년 일본에서 열리는 추모식에도 올해는 코로나19로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아들의 죽음 이후 수없이 양국을 오갔다는 이 씨 어머니는 “ 양국이 가까운 나라라는 걸, 그래서 미워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이 아니라는 걸 알았다”고 했습니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이 씨의 묘지에는 지인들이 그의 삶을 정리한 책 <이수현, 1월의 햇살>이 놓였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이 씨의 묘지에는 지인들이 그의 삶을 정리한 책 <이수현, 1월의 햇살>이 놓였다.

■“남을 돕겠다” 이수현 장학회 수혜 학생 1000명

참석자들은 이 씨의 이야기가 그저 아름다운 동화에 그치지 않기를 바랐습니다. 그런 바람으로 이 씨의 영문 약자를 따서 만들어진 ‘LSH아시아장학회’의 수혜 학생은 어느덧 1,000명을 넘었습니다.

올해는 일본인 감독이 이 씨의 이야기를 담아 만든 영화도 선을 보였습니다. 그게 이 씨가 꿈꿨던 세상일 거란 믿음에서입니다.

지인들이 이 씨의 삶을 정리한 책 <이수현, 1월의 햇살>도 나옵니다. 미리 받은 책에서 발견한 이 씨의 일기는 이랬습니다.

“나는 내가 젊다는 것을, 건강하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나는 나보다 못한 사람을 도울 것이다. 위험에 처한 사람을 도울 것이다. 그것이 대한민국의 건강한 젊은이가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일일 것이다. 나는 젊고 건강한 대한민국의 젊은이다.”

“나는 이수현이다”
  • ‘아름다운 청년’ 故 이수현을 기억하십니까?
    • 입력 2021-01-26 17:46:19
    • 수정2021-01-26 18:22:25
    취재K
2001년 일본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이수현씨의 부모가 아들의 영정과 유해를 들고 있다. <이수현,1월의 햇살>2001년 일본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이수현씨의 부모가 아들의 영정과 유해를 들고 있다. <이수현,1월의 햇살>

여기 아들의 영정을 들고 오열하는 어머니가 있습니다. 그 옆에 선 남성은 아버지입니다.
아들의 유해를 들고 말없이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이곳은 2001년 일본 도쿄의 신오쿠보역입니다.

사진 속 청년은 이 부부의 아들 ‘이수현’입니다.

아들은 사진 속 아버지가 내려다보고 있는 저 아래 선로로 뛰어들었습니다.

생면부지의 일본인을 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달려오는 전동차에도 고민하지 않고 택한 행동이었습니다.

이씨와 이씨와 함께 뛰어내린 일본인, 선로에 떨어진 이 모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딱 20년이 흘렀습니다.

이 씨가 영면에 든 부산시립공원묘지를 어머니가 찾았습니다.

일주일에도 시간이 날 때면 몇 번이고 아들의 묘지를 찾는다는 어머니. 작은 잡초마저 손으로 뜯어낸 어머니의 관리 탓에 이 씨의 묘 주변에는 잔디만 가지런히 돋았습니다.

비석에 새겨진 사진 속 아들은 스물일곱 그때 모습 그대로인데 어머니는 일흔둘이 됐습니다. 겨울비가 2년 전 그토록 그리워하던 아들의 곁으로 떠난 아버지의 묘지까지 적셨습니다.

26일 오전 열린 ‘의사 이수현 20주기 추모식’에는 제법 굵은 비가 내렸습니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국적’이 아닌 ‘사람’을 구하려 했던 이수현 기억해주길”

생전 음악을 사랑했던 이 씨와 함께 밴드를 했던 친구 장현정씨가 말했습니다.

“수현이는 일본인이라서 구한 것도 아니고 한국인이라서 구한 것도 아니고 인간이기 때문에, 위험에 처한 인간이기 때문에 움직였던 거죠. 저는 더도 덜도 말고 그 뭔가 아주 담백하지만 정말 아무나 할 수 없는 그런 인간애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봤으면 좋겠어요”

일본 측의 마음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였습니다. 일본을 대표해서는 마루야마 코우헤이 주 부산일본 총영사가 추모식을 찾았습니다. NHK 등 일본 언론도 다수 현장 취재에 나섰습니다.

마루야마 총영사는 “눈앞에 생명을 구하려 했던 이 씨는 앞으로도 영원히 한일 관계를 밝혀 비춰주는 햇살로 양국의 가교로 계속 남아있을 것”이라는 조사를 낭독했습니다.

아들의 사고 이후 2002년 월드컵과 부산 아시안게임, ‘한류’를 거치며 가까워진 두 나라는 다시 멀어졌습니다. 매년 일본에서 열리는 추모식에도 올해는 코로나19로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아들의 죽음 이후 수없이 양국을 오갔다는 이 씨 어머니는 “ 양국이 가까운 나라라는 걸, 그래서 미워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이 아니라는 걸 알았다”고 했습니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이 씨의 묘지에는 지인들이 그의 삶을 정리한 책 <이수현, 1월의 햇살>이 놓였다. 26일 오전 부산시립공원묘지에서 이수현 씨의 2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이 씨의 묘지에는 지인들이 그의 삶을 정리한 책 <이수현, 1월의 햇살>이 놓였다.

■“남을 돕겠다” 이수현 장학회 수혜 학생 1000명

참석자들은 이 씨의 이야기가 그저 아름다운 동화에 그치지 않기를 바랐습니다. 그런 바람으로 이 씨의 영문 약자를 따서 만들어진 ‘LSH아시아장학회’의 수혜 학생은 어느덧 1,000명을 넘었습니다.

올해는 일본인 감독이 이 씨의 이야기를 담아 만든 영화도 선을 보였습니다. 그게 이 씨가 꿈꿨던 세상일 거란 믿음에서입니다.

지인들이 이 씨의 삶을 정리한 책 <이수현, 1월의 햇살>도 나옵니다. 미리 받은 책에서 발견한 이 씨의 일기는 이랬습니다.

“나는 내가 젊다는 것을, 건강하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나는 나보다 못한 사람을 도울 것이다. 위험에 처한 사람을 도울 것이다. 그것이 대한민국의 건강한 젊은이가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일일 것이다. 나는 젊고 건강한 대한민국의 젊은이다.”

“나는 이수현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