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박원순 성희롱’ 공식 사과…여가부 “피해자 보호제도 개선”
입력 2021.01.26 (19:20) 수정 2021.01.26 (19:4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시가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언동을 성희롱으로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 조사 결과를 받아들인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여성가족부 역시 인권위의 제도 개선 권고를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정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가 인권위 조사 결과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번 사건의 책임 있는 주체로서 인권위 조사 결과를 반성과 성찰의 자세로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직원과 가족들, 시민들에게 사과한다며 쇄신의 계기로 삼아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피해자가 다시 평온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보호 방안을 마련하고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는 사건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의 공개 사과나 별도 기자회견 없이 서면으로 이같이 밝혔습니다.

여성가족부도 제도 개선에 나섰습니다.

여가부는 기관장 성폭력 사건을 전담하는 신고 창구를 개설했고 2차 피해 방지 지침 표준안을 배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권위로부터 제도 개선 등을 권고받고 이행하지 않으면 여성가족부 장관이 직접 시정명령을 하거나 제재할 수 있는 법을 제정하겠다고 했습니다.

[정회진/여성가족부 범정부추진점검단 : “기관장 사건을, 그 기관 내에 접수를 하는 것을 두려워하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별도의 기구에서 신고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거고, 그러면서 저희가 처리와 관련해서도 그렇고 피해자 보호 지원과 (연계를 할 수 있습니다).”]

피해자는 성폭력 방지 대책들이 실효성 있게 이행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비서실 직원 등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져야 할 시간”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강민수
  • 서울시 ‘박원순 성희롱’ 공식 사과…여가부 “피해자 보호제도 개선”
    • 입력 2021-01-26 19:20:47
    • 수정2021-01-26 19:48:26
    뉴스 7
[앵커]

서울시가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언동을 성희롱으로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 조사 결과를 받아들인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여성가족부 역시 인권위의 제도 개선 권고를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정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가 인권위 조사 결과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번 사건의 책임 있는 주체로서 인권위 조사 결과를 반성과 성찰의 자세로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직원과 가족들, 시민들에게 사과한다며 쇄신의 계기로 삼아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피해자가 다시 평온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보호 방안을 마련하고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는 사건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의 공개 사과나 별도 기자회견 없이 서면으로 이같이 밝혔습니다.

여성가족부도 제도 개선에 나섰습니다.

여가부는 기관장 성폭력 사건을 전담하는 신고 창구를 개설했고 2차 피해 방지 지침 표준안을 배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권위로부터 제도 개선 등을 권고받고 이행하지 않으면 여성가족부 장관이 직접 시정명령을 하거나 제재할 수 있는 법을 제정하겠다고 했습니다.

[정회진/여성가족부 범정부추진점검단 : “기관장 사건을, 그 기관 내에 접수를 하는 것을 두려워하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별도의 기구에서 신고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거고, 그러면서 저희가 처리와 관련해서도 그렇고 피해자 보호 지원과 (연계를 할 수 있습니다).”]

피해자는 성폭력 방지 대책들이 실효성 있게 이행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비서실 직원 등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져야 할 시간”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강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