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보/단독] “장애인태권도협회 임원이 지도자 계약 대가로 금품 상납 요구”
입력 2021.01.26 (21:38) 수정 2021.01.26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보, 제대로 보겠습니다' 순서입니다.

올해 열리는 도쿄 장애인올림픽부터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습니다.

선수 발굴을 위해서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는 3년 전부터 지역별로 지도자를 뽑고 있습니다.

그런데 육성 지도자 채용 과정에서 협회 임원이 금품 상납을 요구했다는 제보가 KBS에 들어왔습니다.

박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애인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A 씨는 2018년 초에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육성 지도자로 선발됐습니다.

육성 지도자가 되면 월 300만 원 정도의 급여에 장애인 태권도 전문가라는 평판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A 씨는 그해 말 재계약을 앞두고 당시 협회 임원으로부터 금품 상납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합니다.

[A 씨/음성변조/장애인 태권도 관장 : "(임원이) 재계약을 해줄 테니 3백만 원을 요구를 해서, 은행에서 인출을 해 (해당 임원 차) 트렁크에다가 넣어달라고."]

그 뒤로도 협회로부터 받은 한 달 치 급여를 통째로 달라는 등 금품 요구는 계속됐다고 합니다.

[A 씨/음성변조/장애인 태권도 관장 : "(또 다른 간부가) '이거 안 주게 되면 찍힌다' 그래서 돈이 없어서 보험약관 대출을 받아 버렸어요."]

A 씨가 입출금 내역을 통해 취재진에 확인해 준 상납액은 10여 차례에 걸쳐 천만 원이 넘습니다.

또 다른 육성 지도자인 B 씨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고 합니다.

해당 임원이 찾아올 때마다 수십만 원을 출장비를 줘야 했고 특정 태권도 전문 언론사에 수백만 원씩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받았다는 겁니다.

[B 씨/음성변조/태권도 관장 : "돌려서 말하는 것도 없어요. '만약에 합격이 되면 신문사 후원금으로 해서 2백 좀 하자' 그런 식으로 이야기하더라고요."]

후원금을 낸 언론사는 그 임원이 대표로 있는 곳이었습니다.

해당 임원으로부터 금품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육성 지도자는 취재진에 밝힌 사람만 5명이나 됩니다.

금품을 요구했다고 지목된 임원은 해당 의혹은 모두 허위사실로 명예 훼손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최근 협회 간부들의 비리 의혹을 접수받고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영상편집:김기곤
  • [제보/단독] “장애인태권도협회 임원이 지도자 계약 대가로 금품 상납 요구”
    • 입력 2021-01-26 21:38:14
    • 수정2021-01-26 22:03:52
    뉴스 9
[앵커]

'제보, 제대로 보겠습니다' 순서입니다.

올해 열리는 도쿄 장애인올림픽부터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습니다.

선수 발굴을 위해서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는 3년 전부터 지역별로 지도자를 뽑고 있습니다.

그런데 육성 지도자 채용 과정에서 협회 임원이 금품 상납을 요구했다는 제보가 KBS에 들어왔습니다.

박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장애인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A 씨는 2018년 초에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육성 지도자로 선발됐습니다.

육성 지도자가 되면 월 300만 원 정도의 급여에 장애인 태권도 전문가라는 평판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A 씨는 그해 말 재계약을 앞두고 당시 협회 임원으로부터 금품 상납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합니다.

[A 씨/음성변조/장애인 태권도 관장 : "(임원이) 재계약을 해줄 테니 3백만 원을 요구를 해서, 은행에서 인출을 해 (해당 임원 차) 트렁크에다가 넣어달라고."]

그 뒤로도 협회로부터 받은 한 달 치 급여를 통째로 달라는 등 금품 요구는 계속됐다고 합니다.

[A 씨/음성변조/장애인 태권도 관장 : "(또 다른 간부가) '이거 안 주게 되면 찍힌다' 그래서 돈이 없어서 보험약관 대출을 받아 버렸어요."]

A 씨가 입출금 내역을 통해 취재진에 확인해 준 상납액은 10여 차례에 걸쳐 천만 원이 넘습니다.

또 다른 육성 지도자인 B 씨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고 합니다.

해당 임원이 찾아올 때마다 수십만 원을 출장비를 줘야 했고 특정 태권도 전문 언론사에 수백만 원씩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받았다는 겁니다.

[B 씨/음성변조/태권도 관장 : "돌려서 말하는 것도 없어요. '만약에 합격이 되면 신문사 후원금으로 해서 2백 좀 하자' 그런 식으로 이야기하더라고요."]

후원금을 낸 언론사는 그 임원이 대표로 있는 곳이었습니다.

해당 임원으로부터 금품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육성 지도자는 취재진에 밝힌 사람만 5명이나 됩니다.

금품을 요구했다고 지목된 임원은 해당 의혹은 모두 허위사실로 명예 훼손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최근 협회 간부들의 비리 의혹을 접수받고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영상편집:김기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