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태풍급 강풍에 눈까지…“짧고 굵은 눈보라 될 듯”
입력 2021.01.27 (13:27) 수정 2021.01.27 (17:55) 취재K

이달 들어 유난히 눈 소식이 잦습니다. 지난해 1월 서울 기준으로 0.1cm 이상 눈이 쌓인 날은 단 하루, 적설량도 0.3cm에 불과했는데요. 올해는 벌써 나흘이나 눈이 쌓였고, 특히 지난 6일과 12일에는 5cm 안팎의 제법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그런데 내일(28일) 또 눈 소식이 있습니다. 지난 두 차례 많은 눈에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던 터라 이번 눈도 양은 많을지, 출퇴근 시간에 겹치지는 않을지 걱정되실 텐데요. 눈 소식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 출근 시간 지나 눈 시작…"짧고 굵은 눈보라 될 듯"

지난 6일과 12일 두 차례 눈이 수도권에 큰 불편을 준 건 퇴근 시간대, 그리고 퇴근 시간 바로 전에 내렸기 때문인데요. 다행히 이번 눈은 출퇴근길은 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슈퍼컴퓨터 강수예상도입니다. 한반도 북서쪽에서 눈구름이 다가와 본격적으로 내륙에 유입되는 건 오전 9시 무렵으로 예상됩니다.

이때부터 낮 동안 눈구름이 한반도를 북서에서 남동 방향으로 빠르게 훑고 지날 것으로 예측됐는데요. 한 지역에 눈구름이 머무는 시간은 3시간 안팎에 불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눈이 저기압의 한랭전선에서 내리기 때문인데요. 한랭전선은 남서쪽에서 불어오는 따뜻한 공기와 북서쪽의 찬 공기가 만나는 면에서 생깁니다. 이 면을 따라 구름대가 좁고 강하게 발달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눈이 짧은 시간에 강하게 내릴 것으로 예측된 건데요. 따뜻한 공기와 찬 공기가 강하게 부딪치다 보니 대기가 불안정해져 돌풍을 동반한 눈보라가 몰아칠 가능성이 큽니다.

■ 기온 '0도' 전후…지역별로 적설량 차이 클 듯

눈이 많이 내린다고 꼭 많이 '쌓이는 건' 아닙니다. 같은 양이 내리더라도 기온에 따라 쌓이는 양은 큰 차이를 보일 수 있습니다.

과거 기상청이 상층 기온에 따라 내린 눈의 형태를 비교해봤는데요. 600~700m 상공 기준으로 기온이 영하 3도 이하로 내려가면 비가 눈으로 바뀌기 시작하고, 영하 4도가 되면 완전히 눈으로 바뀝니다. 영하 5도 이하까지 내려가면 지상에 눈이 쌓이게 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600~700m 상공의 기온이 강수가 시작되는 시점에는 영하 4도 이상이지만, 점차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영하 4도 이하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처음에는 비나 진눈깨비의 형태로 내리기 시작해 점차 눈으로 바뀌는 곳이 많을 것으로 내다봤는데요.

지역에 따라 미묘한 기온 변화에도 적설량이 큰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서울 지역 내에서도 기온이 높은 서쪽 지역과 기온이 낮은 동쪽 지역의 적설량 차이가 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경북 북동 산지와 전라도, 울릉도·독도에 3~10cm, 서울 등 그 밖의 대부분 지역에는 1~5cm의 적설량을 예보했습니다. 또 찬 공기가 서해상을 지날 때 만들어진 눈구름의 영향으로 전라 동부 내륙과 제주 산지에는 모레까지 최고 15cm의 눈이 쌓이겠다고 내다봤습니다.

기온 급강하에 빙판길 우려…태풍급 강풍도 주의!

이번 눈이 내리는 시간이 다행히 출퇴근 시간은 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눈이 그친 뒤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쌓인 눈이나 녹은 눈이 퇴근길에 얼어붙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낮 서울의 기온이 영상 2도로 예상되지만, 눈이 그친 뒤부터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모레 아침에는 영하 12도까지 곤두박질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퇴근길과 모레 출근길이 빙판길로 변할 수 있어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태풍급 강풍도 예고됐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한랭전선이 통과하는 동안 대기가 불안정해지는 데다 상층에 강한 소용돌이를 동반한 찬 공기가 밀려오면서 눈이 그친 뒤에도 바람이 매우 거셀 것으로 보입니다.

해안과 제주를 비롯한 섬 지역은 최대 순간 초속 25m(시속 90km), 그 외 내륙 지역에도 순간 초속 20m(시속 72km)의 소형 태풍급 강풍이 예보됐습니다. 서해안과 동해안, 섬 지역에는 이례적으로 강풍경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해상에도 매우 거센 파도가 일 것으로 보입니다. 풍랑경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여 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어선들은 미리 대피해야 합니다.

이번 눈은 교통 불편뿐만 아니라 강풍, 풍랑, 한파 등 다른 위험 요소들도 함께 몰고 오는 만큼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겠습니다.
  • 내일 태풍급 강풍에 눈까지…“짧고 굵은 눈보라 될 듯”
    • 입력 2021-01-27 13:27:05
    • 수정2021-01-27 17:55:59
    취재K

이달 들어 유난히 눈 소식이 잦습니다. 지난해 1월 서울 기준으로 0.1cm 이상 눈이 쌓인 날은 단 하루, 적설량도 0.3cm에 불과했는데요. 올해는 벌써 나흘이나 눈이 쌓였고, 특히 지난 6일과 12일에는 5cm 안팎의 제법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그런데 내일(28일) 또 눈 소식이 있습니다. 지난 두 차례 많은 눈에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던 터라 이번 눈도 양은 많을지, 출퇴근 시간에 겹치지는 않을지 걱정되실 텐데요. 눈 소식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 출근 시간 지나 눈 시작…"짧고 굵은 눈보라 될 듯"

지난 6일과 12일 두 차례 눈이 수도권에 큰 불편을 준 건 퇴근 시간대, 그리고 퇴근 시간 바로 전에 내렸기 때문인데요. 다행히 이번 눈은 출퇴근길은 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슈퍼컴퓨터 강수예상도입니다. 한반도 북서쪽에서 눈구름이 다가와 본격적으로 내륙에 유입되는 건 오전 9시 무렵으로 예상됩니다.

이때부터 낮 동안 눈구름이 한반도를 북서에서 남동 방향으로 빠르게 훑고 지날 것으로 예측됐는데요. 한 지역에 눈구름이 머무는 시간은 3시간 안팎에 불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눈이 저기압의 한랭전선에서 내리기 때문인데요. 한랭전선은 남서쪽에서 불어오는 따뜻한 공기와 북서쪽의 찬 공기가 만나는 면에서 생깁니다. 이 면을 따라 구름대가 좁고 강하게 발달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눈이 짧은 시간에 강하게 내릴 것으로 예측된 건데요. 따뜻한 공기와 찬 공기가 강하게 부딪치다 보니 대기가 불안정해져 돌풍을 동반한 눈보라가 몰아칠 가능성이 큽니다.

■ 기온 '0도' 전후…지역별로 적설량 차이 클 듯

눈이 많이 내린다고 꼭 많이 '쌓이는 건' 아닙니다. 같은 양이 내리더라도 기온에 따라 쌓이는 양은 큰 차이를 보일 수 있습니다.

과거 기상청이 상층 기온에 따라 내린 눈의 형태를 비교해봤는데요. 600~700m 상공 기준으로 기온이 영하 3도 이하로 내려가면 비가 눈으로 바뀌기 시작하고, 영하 4도가 되면 완전히 눈으로 바뀝니다. 영하 5도 이하까지 내려가면 지상에 눈이 쌓이게 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600~700m 상공의 기온이 강수가 시작되는 시점에는 영하 4도 이상이지만, 점차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영하 4도 이하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처음에는 비나 진눈깨비의 형태로 내리기 시작해 점차 눈으로 바뀌는 곳이 많을 것으로 내다봤는데요.

지역에 따라 미묘한 기온 변화에도 적설량이 큰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서울 지역 내에서도 기온이 높은 서쪽 지역과 기온이 낮은 동쪽 지역의 적설량 차이가 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경북 북동 산지와 전라도, 울릉도·독도에 3~10cm, 서울 등 그 밖의 대부분 지역에는 1~5cm의 적설량을 예보했습니다. 또 찬 공기가 서해상을 지날 때 만들어진 눈구름의 영향으로 전라 동부 내륙과 제주 산지에는 모레까지 최고 15cm의 눈이 쌓이겠다고 내다봤습니다.

기온 급강하에 빙판길 우려…태풍급 강풍도 주의!

이번 눈이 내리는 시간이 다행히 출퇴근 시간은 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눈이 그친 뒤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쌓인 눈이나 녹은 눈이 퇴근길에 얼어붙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낮 서울의 기온이 영상 2도로 예상되지만, 눈이 그친 뒤부터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모레 아침에는 영하 12도까지 곤두박질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퇴근길과 모레 출근길이 빙판길로 변할 수 있어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태풍급 강풍도 예고됐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한랭전선이 통과하는 동안 대기가 불안정해지는 데다 상층에 강한 소용돌이를 동반한 찬 공기가 밀려오면서 눈이 그친 뒤에도 바람이 매우 거셀 것으로 보입니다.

해안과 제주를 비롯한 섬 지역은 최대 순간 초속 25m(시속 90km), 그 외 내륙 지역에도 순간 초속 20m(시속 72km)의 소형 태풍급 강풍이 예보됐습니다. 서해안과 동해안, 섬 지역에는 이례적으로 강풍경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해상에도 매우 거센 파도가 일 것으로 보입니다. 풍랑경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여 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어선들은 미리 대피해야 합니다.

이번 눈은 교통 불편뿐만 아니라 강풍, 풍랑, 한파 등 다른 위험 요소들도 함께 몰고 오는 만큼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