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대전 IEM국제학교 외출 없었다더니…“인근 곳곳 돌아다녀”
입력 2021.01.27 (21:07) 수정 2021.01.27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 IEM국제학교 학생들의 외부 동선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기숙사 안에서 격리된 생활을 했다고 밝혔지만, 심층 역학조사에서 학생들이 외출해 주변 상점과 초등학교 등 곳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과 강원도 홍천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70여 명이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역학조사 결과 기숙학교 형태로 운영돼 학생들이 격리된 생활을 했다던 시설 대표자의 초기 진술은 사실과 달랐습니다.

학생들은 인근 마트와 편의점, 약국 등 생활 편의시설을 수차례 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김해선/대전시 대사동 : "걔들이 왜 안에서만 생활해요. 전부 나돌아다녔는데 아침저녁으로. 우르르 나왔다 들어가고. 오만 데 다 쑤시고 다녔어. 걔들."]

해당 학교와 3백m 떨어진 초등학교는 확진자 동선이 확인되자 이번 주까지 전교생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했습니다.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우리는 (IEM 국제학교가) 뭐 하는 데인지도 모르고. 여기 와서 학생들이 축구도 하고 저녁에."]

주민들은 집단 감염이 발생하기 전 해당 학교 학생들이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애들 막 그냥 다녔어요. 슬리퍼 끌고 다니면서 마스크도 안 하고. 겁나더라고. 지나다니면서 굉장히 우려했었어요."]

주민 불안이 커지면서 선별검사소에는 이번 주에만 천 명이 넘는 검사자가 몰렸습니다.

평소의 두 배에 가깝습니다.

[정해교/대전시 보건복지국장 : "지금 저희가 쭉 봤을 때 (확인된 동선 중) 굉장히 위험스럽다든지 큰 우려 사항은 아직은 없는 것으로 나오고 있어요."]

방역 당국은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대전 지역 CAS 방과후 학교 관계자 백여 명에 대해서도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대전 IEM국제학교 외출 없었다더니…“인근 곳곳 돌아다녀”
    • 입력 2021-01-27 21:07:53
    • 수정2021-01-27 22:22:53
    뉴스 9
[앵커]

대전 IEM국제학교 학생들의 외부 동선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기숙사 안에서 격리된 생활을 했다고 밝혔지만, 심층 역학조사에서 학생들이 외출해 주변 상점과 초등학교 등 곳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과 강원도 홍천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70여 명이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역학조사 결과 기숙학교 형태로 운영돼 학생들이 격리된 생활을 했다던 시설 대표자의 초기 진술은 사실과 달랐습니다.

학생들은 인근 마트와 편의점, 약국 등 생활 편의시설을 수차례 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김해선/대전시 대사동 : "걔들이 왜 안에서만 생활해요. 전부 나돌아다녔는데 아침저녁으로. 우르르 나왔다 들어가고. 오만 데 다 쑤시고 다녔어. 걔들."]

해당 학교와 3백m 떨어진 초등학교는 확진자 동선이 확인되자 이번 주까지 전교생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했습니다.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우리는 (IEM 국제학교가) 뭐 하는 데인지도 모르고. 여기 와서 학생들이 축구도 하고 저녁에."]

주민들은 집단 감염이 발생하기 전 해당 학교 학생들이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애들 막 그냥 다녔어요. 슬리퍼 끌고 다니면서 마스크도 안 하고. 겁나더라고. 지나다니면서 굉장히 우려했었어요."]

주민 불안이 커지면서 선별검사소에는 이번 주에만 천 명이 넘는 검사자가 몰렸습니다.

평소의 두 배에 가깝습니다.

[정해교/대전시 보건복지국장 : "지금 저희가 쭉 봤을 때 (확인된 동선 중) 굉장히 위험스럽다든지 큰 우려 사항은 아직은 없는 것으로 나오고 있어요."]

방역 당국은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대전 지역 CAS 방과후 학교 관계자 백여 명에 대해서도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