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日 정상 첫 통화…“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 확인”
입력 2021.01.28 (06:14) 수정 2021.01.28 (06: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스가 일본 총리와 오늘 새벽 첫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납북자 문제 조기 해결의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했는데, 스가 총리 측은 도쿄 올림픽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30분 동안 전화 통화를 나눴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 이후 두 번째이자, 취임 이후 첫 통화입니다.

양국 정상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서 평화와 번영의 초석으로서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미 백악관과 일본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또 중국에서 '댜오위다오'로 부르는 센카쿠 열도가 미일 안보조약 제5조 적용 대상임을 확인하는 등 일본 방위에 대한 미국의 변함없는 약속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특히 두 정상이 중국과 북한을 포함한 역내 안보 문제를 논의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납북자 문제의 조기 해결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통화를 마친 뒤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일본 호주 인도 간 협력을 추가로 증진하는데도 합의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 4개 나라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이른바 '쿼드' 참여국입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면서 가급적 빨리 미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방문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바이든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관계도 깊게 하면서 미일동맹 강화를 위해 착실히 대처해 나가고 싶습니다."]

다만 스가 총리는 이번 통화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련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
  • 美·日 정상 첫 통화…“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 확인”
    • 입력 2021-01-28 06:14:16
    • 수정2021-01-28 06:41:48
    뉴스광장 1부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스가 일본 총리와 오늘 새벽 첫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납북자 문제 조기 해결의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했는데, 스가 총리 측은 도쿄 올림픽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도쿄 박원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30분 동안 전화 통화를 나눴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 이후 두 번째이자, 취임 이후 첫 통화입니다.

양국 정상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서 평화와 번영의 초석으로서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미 백악관과 일본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또 중국에서 '댜오위다오'로 부르는 센카쿠 열도가 미일 안보조약 제5조 적용 대상임을 확인하는 등 일본 방위에 대한 미국의 변함없는 약속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특히 두 정상이 중국과 북한을 포함한 역내 안보 문제를 논의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납북자 문제의 조기 해결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통화를 마친 뒤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일본 호주 인도 간 협력을 추가로 증진하는데도 합의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 4개 나라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이른바 '쿼드' 참여국입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면서 가급적 빨리 미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방문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바이든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관계도 깊게 하면서 미일동맹 강화를 위해 착실히 대처해 나가고 싶습니다."]

다만 스가 총리는 이번 통화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련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