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일 만에 합의 파기…택배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입력 2021.01.28 (06:24) 수정 2021.01.28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택배노조가 결국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습니다.

지난 21일 노사정 합의안이 나오면서 일단락되는 듯했던 갈등이 채 일주일도 안 돼 불거진 건데요.

설 명절을 앞두고 택배 배송 차질 우려도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규탄하라 규탄하라!"]

택배노조가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태완/전국택배노조 위원장 : "오는 1월 29일 '살기 위한 택배 멈춤,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진행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의를 모았습니다."]

택배사들이 사실상 사회적 합의안을 파기했다는 게 노조가 내세운 총파업의 이윱니다.

분류작업은 택배사의 몫이라는 게 이번 합의의 기본 정신인데, 택배사들이 여전히 지난해 약속했던 분류인력만을 투입하겠다는 입장이라는 겁니다.

이번 합의로 달라진 게 아무 것도 없는 셈입니다.

여기다 택배사들이 제시한 인원 투입만으로는 분류 작업을 감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노조의 주장입니다.

[임현우/한진택배 기사 : "해결이 안됩니다. 그건 회사 입장이고요. 정상적으로 움직인다면, (택배기사와 분류인력 비율이) 1대 1로 투입돼야합니다."]

택배노조는 합의안 파기를 막기 위해서 택배사와 노동조합 대표가 '노사협정서'를 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택배사 측은 합의문을 지키고 있고 추가적인 노사협정서 체결도 어렵다고 반박했습니다.

[배명순/통합물류협회 택배사무국장 : "사회적 합의기구가 만들어져서 논의를 하고 있는 내용들을 택배사업자가 별도로 만나서 이야기를 할 사항은 아니고…"]

내일 예정된 파업에는 민간 택배노동자 2천8백 명에다 우체국 조합원 2천6백여 명도 동참할 계획입니다.

추가 합의가 나오지 않는 한 설 명절을 앞두고 일부 택배 배송 차질은 피할 수 없어보입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박경상/보도그래픽:김영희
  • 6일 만에 합의 파기…택배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입력 2021-01-28 06:24:04
    • 수정2021-01-28 08:01:30
    뉴스광장 1부
[앵커]

택배노조가 결국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습니다.

지난 21일 노사정 합의안이 나오면서 일단락되는 듯했던 갈등이 채 일주일도 안 돼 불거진 건데요.

설 명절을 앞두고 택배 배송 차질 우려도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규탄하라 규탄하라!"]

택배노조가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태완/전국택배노조 위원장 : "오는 1월 29일 '살기 위한 택배 멈춤,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진행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의를 모았습니다."]

택배사들이 사실상 사회적 합의안을 파기했다는 게 노조가 내세운 총파업의 이윱니다.

분류작업은 택배사의 몫이라는 게 이번 합의의 기본 정신인데, 택배사들이 여전히 지난해 약속했던 분류인력만을 투입하겠다는 입장이라는 겁니다.

이번 합의로 달라진 게 아무 것도 없는 셈입니다.

여기다 택배사들이 제시한 인원 투입만으로는 분류 작업을 감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노조의 주장입니다.

[임현우/한진택배 기사 : "해결이 안됩니다. 그건 회사 입장이고요. 정상적으로 움직인다면, (택배기사와 분류인력 비율이) 1대 1로 투입돼야합니다."]

택배노조는 합의안 파기를 막기 위해서 택배사와 노동조합 대표가 '노사협정서'를 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택배사 측은 합의문을 지키고 있고 추가적인 노사협정서 체결도 어렵다고 반박했습니다.

[배명순/통합물류협회 택배사무국장 : "사회적 합의기구가 만들어져서 논의를 하고 있는 내용들을 택배사업자가 별도로 만나서 이야기를 할 사항은 아니고…"]

내일 예정된 파업에는 민간 택배노동자 2천8백 명에다 우체국 조합원 2천6백여 명도 동참할 계획입니다.

추가 합의가 나오지 않는 한 설 명절을 앞두고 일부 택배 배송 차질은 피할 수 없어보입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박경상/보도그래픽:김영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