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1대 국회, 성과는?…익산을 한병도 의원
입력 2021.01.28 (07:38) 수정 2021.01.28 (10:06)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 10개 지역구 국회의원들의 공약을 점검하는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익산을,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의 대표 공약과 추진 상황을, 안태성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최근 20년 사이 인구 5만여 명이 줄어 30만 명 선이 무너진 익산.

한 명을 전입시킬 때마다 10만 원씩, 최대 백만 원의 장려금을 내걸 만큼, 인구 늘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익산을 총선 후보 토론회/지난해 4월 : "중앙 공공기관을 전북에서 그것도 익산으로 유치해서 우리 익산이 활력이 넘치는 새로운 동력을 창출하는 그런 기회로 삼을 것입니다."]

지난 총선 때, 공공기관을 유치해 활로를 찾겠다던 한병도 의원.

집권 여당이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에 강한 의지를 보여와 기대가 컸지만, 이렇다 할 진척은 없습니다

인구 감소 지역에 대한 지원 대책을 국가균형발전 계획에 담도록 법 개정을 이끈 건 성과로 꼽힙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익산을 : "이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우리 당에서는 2단계 공공기관 이전을 통해서 균형발전의 완결을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거라고 생각을 하고 좀 더 빠르게 공론화돼서 2단계 이전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식품클러스터와 연계해 공약으로 내건 '푸드파크 조성'은 용역 예산을 확보해 첫 단추를 끼웠지만,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고향사랑기부제 도입 법안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국회의/익산을 : "(고향사랑기부제는) 지방 재정에 도움뿐만 아니고, 우리 지역의 농축산물을 서울로, 수도권으로 보낼 수가 있습니다. 기부금의 30%는 지역의 특산품으로 보낼 수 있거든요."]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로, 법안심사 소위원장을 맡아 통과 가능성을 키웠지만 무산된 전주 특례시 지정에 대해선 '명칭 문제'일 뿐, '특례 권한'을 받을 길은 열리게 됐다며, 나름의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안태성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 21대 국회, 성과는?…익산을 한병도 의원
    • 입력 2021-01-28 07:38:52
    • 수정2021-01-28 10:06:32
    뉴스광장(전주)
[앵커]

전북 10개 지역구 국회의원들의 공약을 점검하는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익산을,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의 대표 공약과 추진 상황을, 안태성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최근 20년 사이 인구 5만여 명이 줄어 30만 명 선이 무너진 익산.

한 명을 전입시킬 때마다 10만 원씩, 최대 백만 원의 장려금을 내걸 만큼, 인구 늘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익산을 총선 후보 토론회/지난해 4월 : "중앙 공공기관을 전북에서 그것도 익산으로 유치해서 우리 익산이 활력이 넘치는 새로운 동력을 창출하는 그런 기회로 삼을 것입니다."]

지난 총선 때, 공공기관을 유치해 활로를 찾겠다던 한병도 의원.

집권 여당이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에 강한 의지를 보여와 기대가 컸지만, 이렇다 할 진척은 없습니다

인구 감소 지역에 대한 지원 대책을 국가균형발전 계획에 담도록 법 개정을 이끈 건 성과로 꼽힙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익산을 : "이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우리 당에서는 2단계 공공기관 이전을 통해서 균형발전의 완결을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거라고 생각을 하고 좀 더 빠르게 공론화돼서 2단계 이전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식품클러스터와 연계해 공약으로 내건 '푸드파크 조성'은 용역 예산을 확보해 첫 단추를 끼웠지만,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고향사랑기부제 도입 법안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국회의/익산을 : "(고향사랑기부제는) 지방 재정에 도움뿐만 아니고, 우리 지역의 농축산물을 서울로, 수도권으로 보낼 수가 있습니다. 기부금의 30%는 지역의 특산품으로 보낼 수 있거든요."]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로, 법안심사 소위원장을 맡아 통과 가능성을 키웠지만 무산된 전주 특례시 지정에 대해선 '명칭 문제'일 뿐, '특례 권한'을 받을 길은 열리게 됐다며, 나름의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안태성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