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평화도로 1단계 ‘영종-신도대교’ 착공
입력 2021.01.28 (07:39) 수정 2021.01.28 (07:45)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에서 강화도를 잇는 가칭 `서해 남북 평화도로`의 1단계 구간이자,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남북 접경지역과 국토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장을 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서 뱃길로 10여 분 거리인 신도,

충청도에서 이곳으로 시집온 이영숙 할머니에게 50년이 넘는 섬 생활은 불편함의 연속이었습니다.

가장 큰 불편은 부모님이나 아이들이 아플 때 빨리 병원에 가지 못하는 것입니다.

[이영숙/신도 주민 : "병원에 한번 가려면 그것이 제일 힘든 거에요.살기가 너무 힘들어요."]

이같은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다리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길이 4㎞에 왕복 2차로인 다리와 접속도로는 오는 2025년 말에 완공될 예정입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그동안 소외돼 있던 접경지역 주민들의 삶을 좀 더 풍요롭게 하는 출발선에 있어서 의미가 크다고 하겠습니다."]

공사가 끝나면 신도와 시도. 모도 등 3개 섬이 연결돼 관광과 숙박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강정숙/시도 주민 : "싱싱한 것을 팔기가 좋죠. 아무래도 여기서 하룻저녁 묵으면 (신선도가) 다르잖아요."]

또, 이 사업은 가칭 '서해 남북 평화도로' 건설의 시발점이 되는 1단계 구간입니다.

[박남춘/인천 시장 : "장차 서해평화의 시대가 오면, 남북평화 도로는 한반도 서쪽의 대동맥이 될 것입니다."]

인천시는 2단계인 강화도까지 11.1km 구간도 서둘러 국가도로망 계획에 반영하고, 앞으로 개성까지 연결하면 남북경협과 물류 중심축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웁니다.
  • 남북평화도로 1단계 ‘영종-신도대교’ 착공
    • 입력 2021-01-28 07:39:01
    • 수정2021-01-28 07:45:01
    뉴스광장(경인)
[앵커]

인천에서 강화도를 잇는 가칭 `서해 남북 평화도로`의 1단계 구간이자,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남북 접경지역과 국토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장을 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서 뱃길로 10여 분 거리인 신도,

충청도에서 이곳으로 시집온 이영숙 할머니에게 50년이 넘는 섬 생활은 불편함의 연속이었습니다.

가장 큰 불편은 부모님이나 아이들이 아플 때 빨리 병원에 가지 못하는 것입니다.

[이영숙/신도 주민 : "병원에 한번 가려면 그것이 제일 힘든 거에요.살기가 너무 힘들어요."]

이같은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다리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길이 4㎞에 왕복 2차로인 다리와 접속도로는 오는 2025년 말에 완공될 예정입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그동안 소외돼 있던 접경지역 주민들의 삶을 좀 더 풍요롭게 하는 출발선에 있어서 의미가 크다고 하겠습니다."]

공사가 끝나면 신도와 시도. 모도 등 3개 섬이 연결돼 관광과 숙박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강정숙/시도 주민 : "싱싱한 것을 팔기가 좋죠. 아무래도 여기서 하룻저녁 묵으면 (신선도가) 다르잖아요."]

또, 이 사업은 가칭 '서해 남북 평화도로' 건설의 시발점이 되는 1단계 구간입니다.

[박남춘/인천 시장 : "장차 서해평화의 시대가 오면, 남북평화 도로는 한반도 서쪽의 대동맥이 될 것입니다."]

인천시는 2단계인 강화도까지 11.1km 구간도 서둘러 국가도로망 계획에 반영하고, 앞으로 개성까지 연결하면 남북경협과 물류 중심축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웁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