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부산 중소기업 55% “설 자금 확보 어려워”
입력 2021.01.28 (07:52) 수정 2021.01.28 (08:0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영향으로 울산과 부산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설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본부가 지역 중소기업 159곳을 대상으로 설 자금 수요 등을 조사한 결과, 55%가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했습니다.

설 상여금은 현재까지 45%만이 지급하기로 확정했으며, 상여금 규모는 기본금의 평균 65%이거나, 정액으로 지급하는 경우 평균 76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 울산·부산 중소기업 55% “설 자금 확보 어려워”
    • 입력 2021-01-28 07:52:32
    • 수정2021-01-28 08:08:40
    뉴스광장(울산)
코로나19 영향으로 울산과 부산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설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본부가 지역 중소기업 159곳을 대상으로 설 자금 수요 등을 조사한 결과, 55%가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했습니다.

설 상여금은 현재까지 45%만이 지급하기로 확정했으며, 상여금 규모는 기본금의 평균 65%이거나, 정액으로 지급하는 경우 평균 76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